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CJ CGV, 업계 최초로 폐스크린 활용 굿즈 선보여

2021.02.04

CJ CGV가 업계 최초로 극장 자원을 새활용하는 시도를 통해 필환경 경영에 한발 더 내딛는다.

극장 자원 새활용 시도로 필환경 경영 실천


폐스크린 활용 굿즈 사진

CGV 폐스크린 새활용 리틀백으로 각각 주황색, 파란색 무늬가 삽입되어 있고, 제품 뒤에는 '토이스토리', '몬스터 주식회사' 등 벽에 붙인 픽사 애니메이션 스틸 엽서가 보인다.
CJ CGV는 ‘환경 보호 및 자원 절약’이라는 사회적 책임에 앞장서는 필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폐스크린 새활용 굿즈를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필환경이란 반드시 ‘필(必)’과 환경의 합성어로, 친환경을 넘어 이제는 필수로 환경을 생각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있다. 또한, 쓸모 없거나 버려지는 물건에 디자인이나 활용도를 더해 환경적 가치가 높은 물건으로 재탄생시키는 재활용 방식을 새활용이라 말한다. CGV는 사회적 기업 에이드런과 협력해 본연의 가치를 잃은 폐스크린을 아기자기한 리틀백으로 재탄생시켰다.

매년 다량 버려지는 스크린 활용해 리틀백 제작

CGV에서 지난 2년간 리뉴얼 등의 이유로 버려진 스크린은 총 70여개에 달한다. 이전까지 스크린 교체시 단순 쓰레기로 분류돼 폐기를 진행해왔으나 폐기물 저감 활동을 추진하기 위해 CGV는 폐스크린을 새롭게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 과정에서 탄생한 첫번째 굿즈는 ‘CGV 폐스크린 새활용 리틀백’(2종)이다.

필환경 굿즈 판매금 일부 아동양육시설에 기부 예정

‘CGV 폐스크린 새활용 리틀백’은 폐스크린을 기본 소재로 한 스퀘어형 가방으로, ‘다시 가고 싶은 꽃밭’, ‘해먹에누워 쉬는 아이스크림’ 등 아이들의 이야기가 담긴 그림을 패턴화해 제작했다. 색상은 오렌지와 블루, 2가지로 준비했으며, 각각 250개씩 한정 판매할 계획이다. “I am Reborn from CGV SCREEN”(CGV 스크린으로부터 다시 태어났어요) 메시지가 가방 내부 라벨에 기입돼 새활용의 의미를 더한다. 판매금의 일부는 패턴 제작에 도움을 준 아이들이 생활하는 아동양육시설에 기부될 예정이다.

아이들의 따뜻한 이야기가 담긴 ‘CGV 폐스크린 새활용 리틀백’은 28일부터 에이드런 홈페이지(withadren.com)와 CGV 씨네샵 스마트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월3일부터는 CGV 씨네샵 오프라인 매장(CGV용산아이파크몰, 왕십리)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다.

CJ CGV 조정은 사회가치경영팀장은 “CGV에서 실천할 수 있는 필환경 방법론을 모색하던 중 극장 리뉴얼(혹은 폐점)시버려지는 스크린의 새활용 방안을 구상하게 됐다”며 “이번 폐스크린 새활용 리틀백 론칭이 우리 주변의 자원들을 새롭게 보는 시야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CJ CGV는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진행한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캠페인, 투명페트병의 올바른 분리배출 제도를 알리는 자원순환 60초 초단편 영화제 등을 통해 필환경 경영을 지속 실천하고 있다.

다음
다음 글이 없습니다.
이전
이전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