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CJ제일제당, 비빔밥 유랑단과 함께 한식 세계화 박차

2013.01.22

CJ제일제당이 올해도 한식 세계화 민간 단체인 ‘비빔밥 유랑단’을 공식 후원하며 한식을 해외에 알리는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

CJ제일제당은 지난 2011년부터 ‘비빔밥 유랑단’의 해외 활동을 지원해 왔다. 올해는 총 1억 4천만원을 후원, ‘비빔밥 유랑단’의 7개월간 활동 경비 일체를 지원하고, 샘플링 행사에서 한식 요리를 만들 때 쓰이는 모든 식재료를 제공하기로 했다.

.

CJ제일제당과 ‘비빔밥 유랑단’은 올해는 샘플링 행사의 이름을 [코리안 푸드 데이(Korean Foods day)]로 정하고, 와튼스쿨과 옥스포드 등 미국과 영국의 유명 MBA 과정 수강생들과 미국 실리콘벨리 직장인 등 오피니언 리더층을 중심으로 점심 시간을 활용해 비빔밥을 비롯한 한식을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지난해 어느 정도 한식 문화의 저변을 확대하는 데 성과가 있었기 때문에, 올해는 여론 주도층을 대상으로 한국 음식을 알려 한식 세계화의 ‘깊이’를 더하겠다는 전략이다.

.

‘비빔밥 유랑단’은 [코리안 푸드 데이]가 열리는 장소에 별도의 포토 월(Photo wall)을 설치해 행사에 참여한 외국인들이 비빔밥과 함께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SNS를 통해 자연스럽게 한식 문화를 확산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

한편, 지난해 CJ제일제당과 ‘비빔밥 유랑단’은 최대한 많은 외국인에게 한식을 알리고자 하는 의도로 하버드와 스탠포드, 런던대학교와 캠브리지 등 미국, 영국의 유명 대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비빔밥을 맛볼 수 있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다른 나라의 음식 문화에 상대적으로 개방적인 20대 젊은 외국인들에게 한식의 맛과 멋을 알리는 데 주력했고,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내는 데 성공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

실제로 ‘비빔밥 유랑단’이 경희대학교 조리서비스학과 정라나 교수의 자문을 받아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외국인들의 비빔밥에 대한 호감도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빔밥 샘플링 행사에 참여한 외국인중 707명에게 9점 척도 방식으로 실시한 이번 설문 결과에 따르면, 전반적인 비빔밥에 대한 기호도가 8.1점으로 매우 높게 나타났으며, 음식의 모양, 맛과 향 등에서 모두 8점 전후의 높은 점수가 매겨졌다.

.

특히, 전체 응답자중 절반 가량이 비빔밥의 긍정적 요소로 ‘조화로운 맛(Balanced flavor)’을 꼽았고, 고추장 특유의 매운 맛에 대해서도 응답자중 41% 가량이 호감을 표시한 것이 눈에 띈다. 이 같은 결과는 ‘서양인은 한국 음식의 매운 맛을 싫어한다’는 기존의 고정관념과 상반되는 결과여서 향후 장류 제품의 글로벌 진출에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

CJ제일제당 식품부문장인 김태준 부사장은 “국내 최대 식품기업으로서 한식의 세계화를 위한 활동을 지원하는 것은 당연한 사명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히고, “올해는 미국과 영국의 여론 주도층에게 한식을 알리고, 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해외 소비자의 생활 속에 한식이 하나의 식사 메뉴로서 자리잡게 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덧붙였다.

.

‘비빔밥 유랑단’을 운영하고 있는 강상균 팀장은 “지난해 비빔밥을 비롯한 한식 알리기 활동을 하면서 가장 많이 받은 질문이 ‘어디로 가면 이 음식과 재료를 구할 수 있느냐’는 것이었다.”고 설명하고, “한식 세계화에 가장 활발하게 나서고 있는 기업인 CJ제일제당의 후원을 받는 만큼, 한식 요리뿐 아니라 식재료 역시 외국인들의 식문화에 깊숙히 파고들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활동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