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Now

“미닝아웃 트렌드 선도 CJ온스타일” 환경의 날 맞아 ‘비닐 테이프 OUT’ 선언

공유하기

친환경 종이테이프와 에코프리박스 등 친환경 포장재 이미지

▶ CJ온스타일에서 사용중인 친환경 종이테이프와 에코테이프리스박스 등 다양한 친환경 포장재

직매입 등 센터 배송 상품 포장재를 비닐에서 친환경 종이테이프로 전면 교체 결정, 연간 660만m 분량

CJ온스타일이 오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앞두고 배송 상품에 사용되던 비닐 테이프를 모두 종이 테이프로 바꾸기로 했다. 지난 17년부터 순차적으로 직매입 등 센터 배송 상품 포장재를 비닐에서 친환경 종이 테이프로 바꾸어 왔으며, 환경의 날을 맞아 이를 전면 교체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이에 따른 비닐 테이프 저감량은 올해만 연간으로 약 660만m, 면적으로는 약 33만 m2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고객들도 친환경 종이 테이프를 사용한 배송 박스는 분리수거 시 비닐 테이프를 따로 제거하고 배출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한층 수고로움을 덜 수 있게 됐다.

업계 최초 종이완충재, 테이프리스 박스 등 다양한 친환경 활동 통해 총 104만m2, 61.5톤의 플라스틱 저감

친환경 종이테이프와 에코프리박스 등 친환경 포장재 이미지 원본

CJ온스타일은 지난 2017년 업계 최초로 비닐 에어캡 대신 종이 완충재, 친환경 보냉 패키지 등을 도입한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치고 있다. 19년에는 조립식 구조라 비닐테이프나 접착제가 필요 없고 100% 종이로 된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 또한 유통업계에서 처음 선보였으며, 이와 관련한 실용신안도 취득했다. 또한 과대 포장 방지를 위해 포장 공간 비율 가이드를 정하고, 약 600여종에 이르는 맞춤형 배송박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CJ온스타일이 실제 지금까지 저감한 비닐 및 플라스틱 사용량은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 면적의 약 113배에 해당하는 104만m2, 무게로는 61.5톤에 달하며, 이번 종이테이프 전환 결정으로 속도를 더욱 높이게 됐다.

단순 친환경 포장재 사용을 넘어 택배 근로자들을 위한 착한 손잡이 배송 박스를 도입하고, 협력업체와 고객에게 올바른 포장 가이드 및 배출 방법을 알리는 ‘에코 패키징 투게더’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가치 소비를 위한 지평 또한 넓히고 있다. 이처럼 업계 전반의 미닝아웃(Meaning-out) 트렌드를 이끌어온 공로를 인정받아 친환경 소비 부문 ‘환경부 장관상’과 환경부 주관의 착한 포장 공모전에서도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CJ온스타일 김희진 고객서비스혁신담당은 “그동안 업계 친환경 트렌드를 선도해 온만큼 이번 환경의 날을 맞아 한발짝 더 적극적으로 나아가자는 의미에서 비닐 테이프를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철학에 기반해 고객의 가치 소비를 장려하고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22.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