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CJ 비비고, LA레이커스와 마케팅 파트너십… 글로벌 메가브랜드로 ‘빅점프’

2021.10.01

CJ의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가 세계적인 팬덤을 보유한 미국프로농구(NBA) LA레이커스와 손잡고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다.

CJ제일제당이 LA레이커스와 글로벌 마케팅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CJ제일제당은 LA레이커스 최초의 ‘글로벌 파트너’ 자격으로, 유니폼 로고 노출은 물론 전 세계에서 레이커스의 다양한 자산을 활용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수 있게 됐다.

이번 파트너십은 LA레이커스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팀 해리스(Tim Harris) LA레이커스 대표는 “CJ의 ‘글로벌 No.1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비전과 해외 스포츠마케팅 활동에 깊은 감명을 받고 제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후원사 선정에 까다롭기로 유명한 LA레이커스는 현재 30여개의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NBA 팀들이 평균 100개 이상의 후원사를 보유한 데 비하면 매우 적은 수다.

비비고 브랜드로 글로벌 시장 확대를 가속화하고 있는 CJ제일제당도 좋은 기회를 맞았다. LA레이커스는 NBA최강팀이자 세계인이 가장 사랑하는 농구팀이다. 북미는 물론 아시아, 유럽, 중동, 남미에 NBA 전체 팀 평균의 11배가 넘는 2억 8천만 명의 글로벌 팬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중국 팬이 1억2천만 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또한 대한민국 인구보다도 많은 6천만 명이 LA레이커스의 소셜미디어를 팔로우하고 있다. 팬의 70%가 MZ세대일 정도로 젊은 세대의 주목도가 높은 팀이기도 하다.

CJ제일제당은 LA레이커스와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비비고를 글로벌 메가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미국에서 만두는 이미 시장점유율 40%를 돌파하며 압도적인 1등으로 CJ제일제당의 미국 식품 매출을 견인하고 있으며, 유럽과 아시아 지역 식품 매출도 지난 2분기에 전년동기 대비 22% 상승했다. 글로벌 전역에서 식품사업 성장이 급성장하는 만큼 강력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네슬레(Nestle), 크래프트(Kraft) 이상의 시장 지위와 인지도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비비로 로고가 적용된 LA레이커스 저지 모습으로 노란색에 보라색으로 LA레이커스와 비비고 로고가 삽입되어 있다

▶ 비비로 로고가 적용된 LA레이커스 저지

파트너십 체결로 향후 CJ제일제당은 LA레이커스 팀 유니폼과 홈구장인 스테이플스센터에 비비고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노출할 수 있게 됐다. 또한 LA레이커스가 보유한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비비고를 알리고 로고를 활용한 제품 출시, 온오프라인 마케팅 이벤트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마케팅실 경욱호 부사장은 “LA레이커스와의 파트너십은 식품ž스포츠의 ‘글로벌 컬처 아이콘’간 만남으로 비비고가 세계적인 식품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스포츠라는 글로벌 공통 언어를 매개로 소비자들과 소통하고 브랜드의 가치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음
다음 글이 없습니다.
이전
이전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