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모범떡볶이와 ‘특별한 급식’ 선봬… 식수 20% 늘어

2021.04.28

지난달 30일 CJ프레시웨이가 서울 상암사옥 내 위치한 프리미엄 급식 ‘그린테리아’에서 모범떡볶이를 활용한 특식을 선보인 모습으로 테이블 위 접시에는 볶음밥과 순대, 야채가 담겨있고, 뚝배기에는 모범떡볶이가 담겨져 있다.

▶ 지난달 30일 CJ프레시웨이가 서울 상암사옥 내 위치한 프리미엄 급식 ‘그린테리아’에서 모범떡볶이를 활용한 특식을 선보였다.

급식이 변하고 있다. 다양함과 특별함을 원하는 MZ 세대(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중반 출생한 세대를 아우르는 말)를 공략하기 위해 많은 단체 급식장에서 중식, 일식, 분식 등 차별점을 내세우기 시작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외식 수요가 줄어들면서, 새로운 외식 메뉴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상에서 동료들과 함께 즐길 수 있었던 음식을 선보이는 것도 이 같은 이유 때문이다.

남녀노소가 좋아하는 인기 메뉴인 떡볶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줄어든 외식 경험을 충족시키기 위해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정성필)가 협력사 ‘모범떡볶이’ 메뉴를 특식으로 선보였다.

모범떡볶이는 고기찌개, 오징어찌개에 떡과 다양한 토핑을 넣은 함경도식 떡볶이를 시초로 한 즉석떡볶이 브랜드다.

CJ프레시웨이는 모범떡볶이의 시그니처 메뉴인 차돌떡볶이를 중심으로, 함께 곁들여 먹도록 순대와 볶음밥, 튀김 등을 식단에 더했다. 단품 메뉴가 아닌 ‘세트 메뉴’로 소비자 만족도를  끌어올리기 위함이었다.

메뉴의 핵심인 37㎝ 길이의 떡과 매콤한 소스는 전용 상품으로 공급 받았으며, 토핑과 사이드 메뉴는 CJ프레시웨이가 전국에서 엄선한 신선한 식재료로 채웠다.

특식은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일까지 CJ프레시웨이 상암사옥 그린테리아 등 서울 지역 내 5개 점포에서 각각 하루씩 진행됐다.

CJ프레시웨이 FS기획팀 관계자는 “협력업체에게는 자사 브랜드 메뉴를 다수 고객들에게 소개할 수 있는 시간을, 고객들에게는 특별한 한 끼를 즐길 수 있는 기회였다”며 “특식이 제공된 5개 점포 모두 당일 식수가 3월 평균 대비 21% 늘어났으며 주1회 분식 코너를 운영하는 매장에서도 평균 분식 식수 대비 80% 늘어나는 등 현장 반응도 고무적이었다”고 말했다.

다음
다음 글이 없습니다.
이전
이전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