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CJ ENM 일본 케이콘 5년, 日 한류 확장 새 장 열었다

2019.06.03

엔터테인먼트 &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CJ ENM(대표이사 허민회)이 5월 17일(금)~19(일) 3일간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멧세에서 개최한 세계 최대 규모 K-컬쳐 컨벤션 에 역대 최대 규모 인파인 8만 8천 명이 몰리며 日 현지 내 한국 대중문화 확산의 새 장을 열었다. 이 처음 열린 2015년에 1만 5천 명이 찾았던 것과 비교해 5배 이상 성장했으며, 누적 관객은 25만 2천 5백 명에 이른다.

CJ ENM 'KCON 2019 JAPAN', 사흘 간 역대 최대 인파인 8만 8천명 운집

무대 위의 아티스트를 보며 환호성을 지르고 있는 KCON 2019 JAPAN 현장 이미지
▲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8만 8천명이 몰린 'KCON 2019 JAPAN' 현장

日 현지 내 한국 대중문화 확산을 위해 꾸준히 투자해 온 CJ ENM과 Mnet은 일본 케이콘 개최 5주년 성과를 기반으로 향후 현지 한류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올 해의 경우, 폭발적인 티켓 판매 속도에 따른 ▲ 컨벤션 1개홀 추가 대관 ▲ 일본 3대 이동통신 사업자 중 하나인 KDDI의 타이틀 스폰서 참여 ▲ 일본 최대 콘텐츠사업자 츠타야 K-DRAMA 존 ▲ 케이콘 신규 스핀오프 브랜드 'KCON GIRLS' 론칭 등 한-일 양국 정치, 외교, 역사 이슈와 별개로 케이콘의 저력과 한류 인기를 입증했다.

Meet&Greet 행사에 색색의 플랜카드를 들고 환호하는 팬들 이미지
▲ K팝 아티스트와 현지 관객과의 만남의 장인 Meet&Greet 행사에 몰린 일본 관객들의 모습

2015년을 시작으로 올해로 개최 5주년을 맞은 KCON 2019 JAPAN의 참여 관객 중 1020 세대는 2016년 기준 전체 관객의 39%에서 지난 해 69%로 증가했고, 특히 10대 관객의 경우 지난 2년 간 4배 규모로 성장하는 등 케이콘을 통해 젊어지는 일본 한류 트렌드를 대변한 바 있다. 지난 해의 경우 일본의 47개 도도부현 중 시마네현과 돗토리현을 제외한 45개 도도부현에 거주하는 관객이 케이콘을 참여한 것으로 집계돼 일본 전체가 참여하는 대표 K-컬쳐 컨벤션의 저력을 입증했다.


스핀오프 브랜드'KCON GIRLS' 로 일본 여심 저격!

5월 17일(금)부터 19일(일)까지 3일간 8만 8천명이 몰린 KCON 2019 JAPAN의 인기는 개최 전부터 예견됐다. KCON 2019 JAPAN 개최 5주년을 기념해 도쿄 하라주쿠와 오사카에 마련된 팝업 스토어에 인파가 몰리며 케이콘을 기다리는 현지 관객들의 방문 인증샷이 이어졌다. 또한 케이콘 콘서트 현장을 찾지 못하는 관객을 위해 전국 89개관 영화관 스크린을 통해 한국 가수들의 공연을 볼 수 있는 ‘라이브 뷰잉(Live Viewing)’ 티켓도 일찌감치 매진됐다.

셀카봉을 들고 팬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는 AB6IX 멤버들 이미지
▲ 현지 관객들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일본을 찾은 K팝 아티스트 AB6IX 멤버들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컨벤션 현장에는 뷰티, 음식, 패션, 음악 등 한국 대중문화를 주제로 역대 최대 규모인 236개의 컨벤션 부스와 267개의 프로그램이 성황리에 진행됐다. 특히 케이콘 최초로 선보인 스핀오프 브랜드' KCON GIRLS'에 일본 관객들의 관심이 쏠렸다. KCON GIRLS는 일본 케이콘 주 관객층을 겨냥해 K팝을 잇는 인기 장르인 K-뷰티와 패션을 중심으로 K팝 아티스트, 커머스가 결합된 프로그램이다.

KCON GIRLS 부스를 찾은 아이즈원 멤버들 이미지
▲ 한일 합작 걸그룹 아이즈원 멤버들이 K 뷰티와 패션을 중심으로 한 케이콘 스핀오프 브랜드 'KCON GIRLS' 부스를 찾았다.

KCON GIRLS 현장에서는 한국 인기 걸 그룹과 일본 AKB48 멤버, 유명 뷰티 크리에이터가 참여해 최신 한국 뷰티/패션 트렌드를 비롯한 토크쇼와 라이브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진행됐다. 역대 한국 걸 그룹의 일본 데뷔 싱글 첫 날 판매 기록을 경신하며 인기 몰이 중인 한-일 합작 걸그룹 ‘아이즈원’이 코스메틱 브랜드 ‘컬러그램 톡’ 부스를 방문한 뒤에는 현장 판매 분량이 전부 매진되기도 했다. 프로그램의 전 과정은 KCON 2019 JAPAN 타이틀 스폰서인 통신사 KDDI의 OTT 플랫폼을 통해 일본 현지에 생중계됐다. CJ ENM 측은 “올해 KCON GIRLS의 성과를 토대로 현지 인기 한류 장르인 K-뷰티, 패션을 중심으로 한 사업 확장 및 별도 이벤트 개최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KCON 2019 JAPAN을 통해 자력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이 쉽지 않은 중소기업 50개사 또한 컨벤션 입점 부스를 통해 일본 소비자들과 직접 만났다. CJ ENM은 중소벤처기업부, 대ㆍ중소기업ㆍ농어업협력재단, KOTRA,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와 함께 KCON JAPAN 컨벤션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모집해 현지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 케이콘에 참여한 식품기업 ㈜영풍 측은 “지난 해 준비한 컵 떡볶이 제품 1천 개가 모두 완판돼 올 해 세 배가 넘는 물량을 공수해왔다”며 “케이콘에 참여하는 관객 대부분이 자사 핵심 제품인 떡볶이를 비롯해 한류를 좋아하는 소비 타겟 층과 일치하며, 더불어 현장에서 소비자들의 반응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배우 주원, 서강준, 여진구, 공명 등 한국 인기 배우들이 출연해 현지 관객과 만나는 ‘K-DRAMA 팬 미팅’ ▲ 전문가와 함께 K팝 댄스를 배워 볼 수 있는 ‘DANCE ALL DAY’ ▲ K팝 평론가 후루야 마사유키 등 한류 전문가의 강연 등 다양한 주제의 한국 대중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장이 마련됐다. 3일 간 KCON 2019 JAPAN 컨벤션에 참여한 MC, 패널, 게스트, 인플루언서는 총 292명에 달한다.

트와이스, 아이즈원 등 아티스트 참석한 KCON JAPAN, 세계 2위 음악 시장 일본서 한류 저변 확대 박차

KCON 2019 JAPAN 엠카운트다운 무대 전경
▲ 트와이스, 아이즈원 등 총 28팀의 아티스트가 출동한 KCON 2019 JAPAN 엠카운트다운 무대 전경

컨벤션에 이어 진행된 <엠카운트다운> 콘서트 무대에서는 3일 간 트와이스, 아이즈원, 뉴이스트,몬스타 엑스 등 현지서 뜨거운 인기를 누리는 아티스트부터 일본 음악 시장 진출을 꿈꾸는 신인 및 중소기획사 아티스트들의 무대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KCON 2019 JAPAN의 콘서트 티켓은 지난 3월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일본 현지 내 K팝 위상을 입증했다.

케이콘을 총괄하는 CJ ENM 신형관 음악콘텐츠본부장은 “기존의 K팝과 한국 드라마 중심의 일본 내 한류가 뷰티, 패션, 식문화 등 ‘일상 속 한류’로 진화해 온 것처럼 케이콘 또한 지속적으로 컨벤션 규모를 확대하며 현지 관객의 니즈에 발 맞춰 성장해왔다”며 “올 해 KCON JAPAN 개최 5주년을 기점으로 첫 선을 보인 KCON GIRLS와 같은 케이콘 스핀 오프 브랜드의 단독 행사 추진을 비롯한 컨벤션 콘텐츠 확장 등 세계 2위 음악 시장인 일본 내 한류 저변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케이콘은 CJ ENM이 2012년부터 한류의 세계화를 위해 K팝 콘서트와 함께 뷰티, 패션, 음식, 드라마 등 한국 최신 라이프스타일 콘텐츠를 전세계에 선보이는 세계 최초 최대의 K-컬쳐 컨벤션이다. 일본에 이어 오는 7월 美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세계적 랜드마크인 ‘매디슨 스퀘어 가든(Madison Square Garden)’과 ‘제이콥스 K. 재비츠 컨벤션 센터(Jacob K. Javits Convention Center)’서 개최되는 'KCON 2019 NY'을 비롯해 8월 미국 LA, 9월 태국 방콕에서 K- 라이프스타일이 글로벌 주류 문화로 자리매김하는데 앞장서겠다는 목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