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삼시세끼-어촌편’, 첫 회부터 최고 12% 터졌다! 명불허전 ‘마성의 예능’!

2015.01.26

‘삼시세끼-어촌편’, 첫 회 최고 12% 터졌다! 명불허전 ‘마성의 예능’!tvN 자급자족 어부 라이프 ‘삼시세끼-어촌편’ 차승원, 유해

tvN 자급자족 어부 라이프 ‘삼시세끼-어촌편’이 첫 방송부터 대박을 쳤다! 지난 23일(금) 밤 9시 45분에 방송된 첫 회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에서 가구 평균 9.8%, 최고 11.9%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마성의 예능’임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것.(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 기준) 이로써 tvN은 배낭여행 프로젝트 ‘꽃보다 할배’, ‘꽃보다 누나’, ‘꽃보다 청춘’, ‘삼시세끼-정선편’에 이어 이번 ‘삼시세끼-어촌편’까지 5편 연속압도적인 시청률을 쓰며 초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한민국에서 뱃길로 가장 먼 섬, 만재도에 입성한 차승원, 유해진의 고생담이 시작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선편보다 더 열악하고 혹독해진 상황에서 한끼 식사를 해결하기 위한 출연진들의 악전고투가 가감 없이 담기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동갑내기 친구 차승원과 유해진이 자연환경에 적응하고 티격태격 대는 자연스러움 등이 한 데 어우러지며 심신이 지친 시청자들을 위로했다는 평. 이들은 눈과 비, 강한 바람에 살림살이가 날라가는 일을 겪으면서도 식재료를 구해내 소박한 한 상을 차려냈다. 만재도의 원래 주민인 마냥 통달한 표정으로 각자 맡은 일을 묵묵히 하며 섬 생활에 완전히 적응한 듯한 모습은 큰 웃음을 자아냈다. ‘차줌마’ 차승원은 “고되다”를 연발하면서도 음식을 만들면서 설거지를 하고 행주를 빠는 살림꾼의 면모를 드러냈으며, 유해진은 차승원의 잔소리를 들으면서도 이리저리 낚시대를 굴리고 불을 피우며 ‘섬사람’ 그 자체의 모습을 보여주며 폭소를 선사했다.

촬영장소와 배경도 또 하나의 출연자인 마냥 다채로운 어촌 먹거리, 볼거리를 제공하는데 일조했다. 다소 생소한 식재료들이 대거 등장했을 뿐만 아니라, 해변에서 구한 해산물이 음식으로 만들어지는 과정은 ‘삼시세끼’ 특유의 먹방 콘셉트도 여실히 드러냈다. 또 강아지 ‘산체’의 등장은 새로운 애완동물 마스코트로 앞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에서의 반응도 뜨거웠다. ‘삼시세끼’, ‘차승원’, ‘유해진’, ‘군소’ 등 관련 키워드가 포털 검색어 상위권을 석권했으며, 커뮤니티와 시청자 게시판 등에서도 호평을 쏟아내는 포스팅 글이 쉬지 않고 게재됐다.

시청자들은 “역시 삼시세끼.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 “정말 마성의 예능. 너무 웃겨서 웃다가 눈물까지 났다”, “지친 심신에 위로가 됐다”, “가족과 함께 보기 좋은 프로그램” 등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삼시세끼-어촌편’은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손수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삼시세끼의 스핀오프 버전. 강원도 정선을 떠나 머나먼 섬마을 만재도로 무대를 옮겼다. 배우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이 정식 멤버로 활약하는 가운데, 정우, 추성훈 등 초호화 게스트까지 가세해 한 끼 해결을 위한 고군분투를 펼치며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고 시청률 11.9%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순항 중이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45분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