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제일제당, 중국 사천 대표 면요리 <제일제면소 제일탄탄면> 출시

2015.01.02

CJ제일제당, 중국 사천 대표 면요리 <제일제면소 제일탄탄면> 출시

CJ제일제당이 중국 사천 대표 면요리 ‘탄탄면’을 한국인의 입맛에 맞춰 매콤하고 고소하게 만든 <제일제면소 제일탄탄면>을 출시했다.

<제일제면소 제일탄탄면>은 매콤한 육수와 참깨, 땅콩의 고소함이 어우러진 신개념 냉장면 제품이다. 국내산 닭고기와 돼지고기 사골을 30시간 이상 정성껏 우려낸 육수의 깊은 맛에 고추, 마늘, 생강, 파를 볶아서 만든 매콤한 소스를 넣어 얼큰한 맛을 구현했다. 참깨와 땅콩으로 만든 고소한 소스로 육수의 깊은 맛을 풍부하게 살렸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제일제면소 제일탄탄면>은 그 동안 우동과 냉면, 스파게티 등으로 형성된 냉장면 시장의 한정적 메뉴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치와 맛을 제공하고자 기획?출시됐다. 면 전문점인 ‘제일제면소’ 셰프와 공동으로 레시피를 개발, 부드럽고 쫄깃한 생면의 식감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해외여행 증가와 아시안 누들 전문점 확산 등으로 새로운 면 요리에 대한 수용도가 높아지고 있어 큰 인기가 예상된다.

CJ제일제당은 ‘2015년 <제일제면소 제일탄탄면>와 탄탄대로’라는 의미를 담아 새해 첫날 <제일제면소 제일탄탄면>을 선보였다. 초반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위해 이마트 주요 50개 매장에 대형 육성 제품에만 투입되는 CJ엠디원의 푸드스타를 1명씩 투입해 2주간 시식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코스트코 10개 매장에서는 각 매장당 13일 동안 ‘겨울철 먹거리 로드쇼’ 행사를 진행, <제일제면소 제일탄탄면>을 대표 품목으로 소개한다.

CJ제일제당은 이에 그치지 않고 공격적인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지속해 올해 매출 50억원, 내년에는 100억원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냉장면 마케팅 담당 조현민 브랜드매니저는 “최근 라면 등 상온면 시장에서 매콤하고 고소한 맛이 트렌드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라며 “냉장면의 특장점이라 할 수 있는 생면의 쫄깃함과 부드러운 맛으로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제일제면소 제일탄탄면> 가격은 4인분 기준(668g)으로 8,980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