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식대첩2 대망의 결승전! 사상 초유의 고난도 미션, ‘삼시 세끼 만들기’ 주제로 자존심 건 대결 펼친다!

2014.12.04

‘한식대첩2’ 대망의 결승전! 사상 초유의 고난도 미션, ‘삼시 세끼 만들기’ 주제로 자존심 건 대결 펼친다![올리브TV] 한식대첩2_충남팀(좌) VS 전남팀

충남과 전남, 단 두 지역만이 살아남은 올리브TV ‘한식대첩2’가 대망의 결승전을 맞아 사상 초유의 고난도 미션인 ‘삼시 세끼 만들기’로 대한민국 최고의 손맛 지역을 가린다. 4일(목) 밤 8시 50분 방송.

이날 결승전에서는 ‘한식 일상식’ 만들기를 주제로 충남과 전남의 요리 고수들이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를 벌인다. 예로부터 우리 선조들은 조반(아침밥)에 밤새 비어있던 속을 달래면서 힘을 낼 수 있는 음식 먹었고, 중반(점심)에는 점심이라는 말처럼 마음의 점을 찍을 정도로 가볍게 먹었으며, 석반(저녁밥)에는 하루 중에 가장 푸짐한 식사를 했다고 전해진다. 도전자들은 이에 걸맞게 한식 한 상 차림을 선보이면서도 삼시 세끼의 조화를 잘 이루는 밥상을 내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대결은 하루 세끼를 모두 선보여야 하는 미션이기 때문에 시식과 평가도 세 번에 나눠서 진행한다. 충남팀과 전남팀 도전자들은 이와 같은 방식에 매우 부담스러워하면서도 ‘한식대첩2’ 우승을 향한 강한 열망을 보였다는 후문. 그간 막강한 실력으로 무장한 8개 지역 요리고수들을 탈락시키고 살아남아 최강실력을 자랑하는 충남팀과 전남팀 중 ‘대한민국 최고 손맛’의 영예와 우승상금 1억을 거머쥘 최종 우승지역은 어디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청자들은 “세 번의 요리와 세 번의 평가라니, 한식대첩2 결승전다운 주제다. 과연 어디가 우승할지 궁금하다”, “주제가 삼시 세끼라니, 오늘도 군침 흘리면서 본방사수 할 듯. 한식대첩2에 나온 밥상 꼭 먹어보고 싶다”, “충남팀, 전남팀 둘 다 어마어마한 손맛 고수다. 어디가 우승할지 궁금하다” 등 결승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4일(목) 밤 8시 50분 올리브TV, tvN 동시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