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생> 또다시 시청률 자체 최고 경신! 남자30, 여자2030 시청률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

2014.11.24

<미생> 또 다시 시청률 자체 최고 경신! 평균 6.3-최고 7.8 기록!tvN 금토드라마 ‘미생’

tvN 금토드라마 ‘미생’의 시청률 상승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평균 시청률 6.3, 최고 시청률 7.8를 기록하며 매회 시청률 자체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것.

지난 22일(토), 저녁 8시30분에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 (극본 정윤정┃연출 김원석) 12화는 평균 시청률 6.3, 최고 시청률 7.8를 기록했다. 회를 거듭하는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에 방송을 시작한 이래 8화 연속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전연령 남녀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으며, 이 시대의 ‘미생’들이 가장 많이 집약된 시청층인 남자 30대와 여자 20-30대는 지상파를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해 식을 줄 모르는 ‘미생 열풍’을 입증하고 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지난 12화는 일명 ‘박과장 사건’으로 중단됐던 요르단 사업을 다시 맡기로 한 영업3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영업3팀은 내부 비리 고발로 인한 타 부서의 따가운 시선, 그리고 천과장(박해준 분)의 영입, 비리로 얼룩져 그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고 있던 요르단 사업을 다시 진행하게 되면서 콘크리트와도 같이 견고했던 팀워크에 균열이 가기 시작했다.

‘격을 파해야 승부사가 될 수 있다’는 스승에 가르침에 따라 파격적인 아이템을 제안한 데 이어, 전부서를 대상으로 한 사업 아이템 프리젠테이션의 방식에 대해서도 ‘판을 흔들어야 한다’고 제안한 신입사원 장그래(임시완 분)의 의견을 십분 수용한 오차장(이성민 분)과 그 결정을 못마땅해하는 천과장과 김대리(김대명 분)의 갈등이 표출됐던 것. 최종 PT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사업의 결말은 어떻게 마무리 지어질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영이(강소라 분)는 컨소시엄을 진행하며 전직장 상사인 신팀장(이승준 분)과 정면으로 마주하게 됐다. 둘의 만남 이후 영이는 과거를 추억하며 눈물을 흘려 그 배경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둘 사이에 과연 어떤 사연이 숨어있는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갑’들의 전쟁터에 던져진 까마득한 ‘을’의 고군분투, 그리고 그 속에서 피어난 오늘 우리의 회사원들의 눈물 겨운 우정 이야기 tvN 금토드라마 ‘미생’(극본 정윤정┃연출 김원석)은 매주 금토 저녁 8시30분에 시청자를 찾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