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 3주 연속 시즌 자체 최고시청률 경신! 최고 2.1 기록!

2014.11.20

tvN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 3주 연속 시즌 자체 최고시청률 경신! 최고 2.1 기록!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 8회 방송 장면 - CJ E&M 제공

tvN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이하 ‘더 지니어스 시즌3’)이 3주 연속으로 시즌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하며 가파른 인기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 19일(수) 밤 11시에 방송된 ‘더 지니어스 시즌3’ 제 8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기준 가구 평균시청률 1.7, 최고시청률 2.1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 기준) 또 20대 남녀 타깃에서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등극해 젊은이들에게 쫄깃한 재미를 주는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뜨거운 반응은 온라인에서도 이어졌다. 방송을 전후로 ‘더 지니어스’를 비롯한 ‘신아영’, ‘김유현’, ‘하연주’ 등 플레이어들의 이름이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를 점령했다. 또 각종 커뮤니티에서 이번 메인매치 게임을 분석하는 글이 올라오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얻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해진 돈을 ‘투자’와 ‘기부’에 사용해 ‘대주주’ 표시를 획득하고 ‘수전노’ 표식을 피해야 하는 메인매치 ‘투자와 기부’ 게임 결과 카이스트 재학생 오현민이 단독 우승을 차지하고, 프로 포커플레이어 김유현이 탈락후보로 선정됐다. 김유현은 데스매치 상대자로 엄친딸 스포츠 아나운서 신아영을 지목했다. 두 사람은 보이지 않는 벽을 기억해 도착점에 먼저 도달해야 하는 데스매치 ‘기억의 미로’ 게임을 벌였고, 신아영이 최종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됐다.

신아영은 “8회전까지 함께 게임 하면서, 제가 살았다기 보다 여러분들이 살려준 게임이 더 많았던 것 같다. 그래서 어느 순간부터 당연히 데스매치는 제가 가야 한다고 생각했었다”며 담담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제가 유언 비슷하게 하자면, 장동민씨가 살려주겠다고 한 사람은 매 회차 한 명씩 떨어졌다. 저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그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그렇기 때문에 저의 가넷 10개는 장동민씨에게 하나도 안 줬으면 좋겠다”고 말해 특유의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시청자들은 “오현민 게임 진짜 잘한다”, “신아영 탈락 아쉽다”, “신아영, 장동민에게 가넷 주지 말라는 마지막 소감 듣고 빵 터졌다”, “지니어스 회를 거듭할수록 역시 재밌다”, “오현민과 장동민은 언제까지 같이 가나?” 등 다채로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다음 주 더 지니어스 시즌3에는 살아남은 김유현, 오현민, 장동민, 최연승, 하연주가 지인을 초대해 함께 게임을 벌이며 더욱 강렬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