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CJ제일제당, 세계 3대 미국 라이신 시장 본격 공략

2014.06.25

세계 3대 미국 라이신 시장 본격 공략 미국 아이오와 라이신 공장 준공식 사진 1
미국 아이오와 라이신 공장 준공식 사진 2

CJ제일제당이 글로벌 바이오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기 위해 지난 2012년 미국에 3억불을 투자한 10만톤 규모의 라이신 공장을 본격 가동했다

CJ제일제당은 25일 미국 아이오와(Iowa)주 포트닷지(Fort Dodge)시에서 CJ그룹 손경식 회장, CJ제일제당 김철하 대표이사, 카킬社 데이비드 맥레넌(David MacLennan) 회장, 테리 브랜스태드(Terry Branstad) 아이오와 주지사, 김상일 시카고 총영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라이신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전세계 라이신 시장에서 유럽,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시장임에도 그 동안 현지 생산기지가 없어 취약했던 미국에 첫 발을 내디디며 시장 공략에 나선 것이다. 특히 세계 최대 곡물회사인 카길社와의 사업제휴를 통해 건설된 전략적 요충지인 만큼 향후 기대가 크다.

이날 준공식에서 CJ그룹 손경식 회장은 축사를 통해 “오늘은 CJ그룹 역사상 매우 중요한 날로 기록될 것이다. CJ그룹이 영위하는 식품/식품서비스, 생명공학,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신유통 사업 중 생명공학(바이오) 사업이 글로벌 리더로 발전하는 것에 큰 교두보를 마련하는 날이기 때문이다”며 “CJ제일제당의 라이신 사업은 1991년 인도네시아에서 1만톤 규모로 시작해 이번 미국 아이오와에서 10만톤 규모의 공장을 성공적으로 건설하며 이제는 라이신 시장에서 명실상부한 세계 1위 업체로 발돋움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라이신 공장 완공을 통해 CJ제일제당은 기존 미국 라이신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ADM社(미국)와 아지노모토社(일본), 에보닉社(독일)의 3강 구도를 깨고 4강 체제로 시장을 재편하는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그 동안 미국 본토에 사업장이 없는 관계로 시장 공략이 어려웠던 점을 보완, 100 미국 내수시장만을 집중 공략해 단 시간에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하겠다는 각오다. 지난해 기준 ADM社와 아지노모토社, 에보닉社는 80대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

북미시장은 수요량 기준으로 중국(70만톤), 유럽(60만톤)에 이어 45만톤의 큰 규모를 형성하고 있는 빅(Big)3 라이신 시장이다. 현재 CJ제일제당은 유럽시장을 집중 공략해 지역 내 1위를 차지하고 있고, 육류소비의 폭발적인 증가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중국시장을 겨냥해서도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며 현재 중국의 GBT社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북미 역시 CJ제일제당이 글로벌 바이오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기 위해 반드시 공략해야 하는 큰 시장인 만큼 공격적인 영업/마케팅활동을 통해 시장선점에 주력할 계획이다.

한편, CJ제일제당은 ‘라이신’, ‘쓰레오닌’, ‘트립토판’, ‘메치오닌’에 이어 신규 사료용 필수 아미노산 ‘발린’ 개발에 성공하며 친환경 바이오 발효공법으로 ‘5대 사료용 아미노산’ 체제를 구축한 세계 최초의 기업으로 우뚝 서게 됐다. 지속적인 대규모 투자를 통해 차별화된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영토확장에 심혈을 기울인 결과다. 후발주자로 출발해 세계 유수의 바이오 기업들이 수십 년간 쌓아온 기술을 단숨에 추격해 독보적인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참고자료. 용어 설명> 바이오사업은 크게 레드, 화이트, 그린 바이오 세 범주로 구분된다. 레드 바이오(Red Biotech)는 바이오 제약사업을, 화이트 바이오(White Biotech)는 바이오 에탄올 등의 화석 대체연료와 친환경 생활소재 등의 사업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바이오는 레드 또는 화이트 바이오로 볼 수 있다. 반면 그린 바이오(Green Biotech)는 생물체의 기능과 정보를 활용해 바이오식품, 생물농업 등 미생물 및 식물을 기반으로 새로운 기능성 소재와 식물종자, 첨가물 등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CJ제일제당의 라이신과 핵산 등은 이에 속한다. CJ제일제당은 특히 미생물 발효를 기반으로 한 그린 바이오 사업에서 전세계 80여 개국에 완제품을 수출하며 특화를 나타내고 있다.

그린 바이오의 가장 대표적인 제품 중 하나인 라이신은 동물 사료에 첨가되는 필수 아미노산이다. 생명체를 구성하는 단백질은 약 20개의 아미노산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중 일부는 체내에서 합성되지 못하고 반드시 외부로부터 섭취해야 하는데 이를 필수 아미노산이라고 한다. 라이신은 이러한 필수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가축의 경우 사료에 포함된 콩, 옥수수 등을 통해 섭취가 가능하나 일반적으로 곡물만을 통해 성장에 필요한 라이신을 충분히 공급받기 어렵다. 따라서 부족한 부분을 합성 라이신의 첨가를 통해 보충, 체(體)내 라이신 균형을 맞춰주고 영양소 과부족을 최소화하며 소화효율을 높여 적정 수준 사용시 사료효율 또한 개선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