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tvN] <갑동이> 성동일, 카리스마 제대로 입었다!

2014.03.10

[tvN] &lt;갑동이&gt; 성동일, 카리스마 제대로 입었다! [tvN] &lt;갑동이&gt; 성동일, 카리스마 제대로 입었다!

최근 윤상현의 강렬한 이미지 변신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는 tvN 새 금토드라마 ‘갑동이’가 이번엔 성동일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공개해 또 한번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0여년 전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갑동이’를 잡기 위해 모든 걸 내던진 형사 양철곤 역을 맡은 성동일의 극중 모습이 담긴 캐릭터 포스터컷이 공개된 것.

‘갑동이’(연출 조수원, 극본 권음미, 제작 팬엔터테인먼트)는 가상의 도시인 ‘일탄’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을 배경으로 한 20부작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 20여년 전 발생한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지칭하는 ‘갑동이’를 추적하는 형사 하무염을 중심으로 ‘갑동이’에 대해 저마다의 사연을 지니고 있는 인물들의 얽히고 설킨 관계와 스토리가 긴장감 넘치게 그려질 예정이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조수원 감독과 ‘로얄패밀리’ 권음미 작가의 만남, 윤상현, 성동일, 김민정, 이준, 김지원 등 매력적인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중 성동일은 일탄경찰서 형사과장 양철곤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다. 20여년 전 압박수사로 죽음에 이른 하무염(윤상현 분)의 아버지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던 담당형사이자, 현재 하무염과 같은 경찰서에서 일하게 되면서 하무염과 질긴 인연을 갖게 되는 인물. 하무염과 마찬가지로 ‘갑동이’ 이름만 들어도 평정과 이성을 잃어버리고, ‘짐승의 자식’이라고 생각하며 하무염에게 좋지 않은 감정을 갖고 있다. 성동일과 윤상현의 긴장감 넘치는 관계 또한 드라마의 중요한 줄기가 되어,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컷 속 성동일은 가죽재킷과 비장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 짐승놈, 살아있었네..”라는 텍스트 대사에서 엿볼 수 있듯이, ‘갑동이’를 잡기 위해 모든 걸 던진 자신 앞에, 20여년이 지나 죽은 줄 알았던 ‘갑동이’의 흔적이 나타나자, 솟아오르는 차가운 분노와 집념을 함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함께 공개된 티저사진에는 경찰제복을 입고 생각에 잠긴 채 한 곳을 응시하고 있는데, 사진에서도 전해지는 성동일의 카리스마가 드라마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갑동이’를 담당하는 CJ E&amp;M의 강희준 PD는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성동일의 섬뜩하면서도 폭발적인 연기를 기대하셔도 좋다. 특히 극중 악연으로 관계를 맺게 되는 성동일과 윤상현의 긴장감 넘치는 대결구도가 단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을 것”이라고 전했다.

tvN의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 탄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갑동이’는 금토드라마 ‘응급남녀’ 후속작으로, 오는 4월 11일(금) 저녁 8시 4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