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Mnet] <슈퍼스타K 5> TOP3 탈락 김민지 향한 심사위원 삼인방의 응원 메시지!

2013.11.04

<슈퍼스타K5> TOP3 탈락 김민지, 심사위원 삼인방의 응원 메시지 눈길이승철 “아티스트로서 훌륭한 뮤지션이 될 듯”윤종신 “밝은 표정으로 계속 노래해주었으면”이하늘 “마음 속에서 응원했던 우승후보였다” 엠넷_슈스케5_김민지송희진

지난 1일(금) Mnet <슈퍼스타K5>가 송희진, 박시환, 박재정으로 TOP3를 확정 지은 가운데, 김민지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김민지는 그간 생방송에서 슈퍼세이브 제도를 통해 2번 부활한 바 있어 아쉬움도 크지만 “꿈 같은 시간이었고, 많이 배우고 가는 것 같다”라는 작별 인사로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슈퍼세이브 부활 이력 : 생방송 2라운드 당시 국민의 선택으로 한번, 생방송 4라운드 당시 심사위원의 선택으로 한번)

김민지는 이 날 생방송 5라운드에서 ‘김현식 ? 사랑 사랑 사랑’을 택해 자연스러운 리듬을 타는 무대를 펼쳐 새로운 시도를 하는 모습은 좋았다는 평을 받았으나, 기타를 놓으면 어색해지는 모습과 초반 부분에서 실수를 한 포인트를 지적 받았다. 또한 이 날 특별히 펼쳐진 라이벌 매치에서 송희진과 ‘마룬5 ? One More Night’로 우먼파워를 여실히 보여준 환상적인 호흡의 무대를 선보여 이목을 사로잡았다. 심사위원은 “생방송 중 심사위원이 유일하게 즐긴 무대”라며 “나중에 김민지와 송희진이 듀엣을 했으면 좋겠다 너무 잘했다”라는 극찬을 쏟아낸 것. 라이벌 매치의 결과는 송희진이 우승하였지만, 심사위원이 가히 무승부라고 할 정도로 완벽한 레전드 무대를 선보였다는 평이다. 결과적으로 TOP3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김민지의 향후 발전 가능성을 기대하게 만든 대목이었다.

이에 <슈퍼스타K5> 심사위원 삼인방은 김민지를 향한 애정 어린 응원의 메시지로 그녀의 미래를 격려했다. 이승철은 "버스킹을 주로 하다 보니 무대 울렁증이 있는 것 같은데 그 트라우마를 빨리 깨고 존재감을 더 많이 드러낸다면 아마 더 자유로운 음악이 나올 것이다”라며 “슈퍼스타K5에서의 경험들이 많은 도움이 될 거고, 이를 보완한다면 아티스트로서 훌륭한 뮤지션이 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수고했다"라는 애정 어린 조언을 보낸 것.

또한, 윤종신은 ‘처음 등장 때부터 너무 좋아했던 민지양’이라는 메시지를 시작으로 “김민지의 노래실력만큼은 TOP4중에 절대 떨어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기타 열심히 치고 그렇게 밝은 표정으로 계속 노래했으면 좋겠다. 파이팅!"이라고 힘찬 응원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하늘은 김민지가 사실 마음 속에서 응원했던 우승후보 두 명 중 한 명이라는 깜짝 고백과 함께, “오디션 프로그램의 특성상 참가자에게 계속 새로운 모습을 원하고 그것에 맞춰 가다 보니 생방송에 대한 부담과 압박감 때문에 힘들었을 텐데 나는 여전히 민지의 색깔을 좋아한다”며 “민지는 앞으로 본인의 색깔을 찾아 그 색깔을 대중이 좋아하게 만들어가는 게 중요하다. 계속 응원하겠다!”라는 진심을 듬뿍 담은 격려와 조언을 전했다.

이에 김민지는 <슈퍼스타K5> 제작진을 통해 남은 TOP3에게 보내는 응원 영상 메시지와 시청자를 향한 짧은 감사 인사와 소감을 전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응원 영상에서는 그간 자신을 응원해준 시청자들에게 “이제는 동생들인 송희진과 박재정을 응원해달라”며, 두 참가자를 향한 사전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또한 “시환 오빠는 현재 인기 1등이니 걱정 없다”는 귀여운 멘트를 덧붙여 눈길을 끌고 있기도. (관련 URL - https://www.facebook.com/superstark)

김민지 일문일답 인터뷰

1. <슈퍼스타K5>와 긴 여정을 함께 했다. 여정이 끝난 소감은?
나에게 꿈 같은 시간이었고, 많이 배우고 가는 것 같다. 감사하다.

2. TOP4진출 마지막 관문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가장 아쉬운 점은?
아쉬우면서도 홀가분하다. 더 잘할 수 있었는데 계속 생방송 무대에서 실수를 한 점이 가장 아쉽다.

3. 오랜 합숙생활이었다.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이 있었다면? 앞으로의 계획은?
삼겹살, 회덮밥을 먹고 싶다. 그리고 다시 인터넷 방송과 버스킹 활동을 하고 싶다. 어떻게든 취미로라도 음악활동은 계속 하고 싶다.

4. 남아있는 TOP4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내 몫까지 더 잘해주었으면 좋겠다. 지켜보겠다. 누가 일등을 하던 진심으로 응원하겠다.

5. <슈퍼스타K5>를 통해 얻은 점이 있다면
많이 성장한 것 같고, 이제 어떠한 상황이나 일이 생겨도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

6. 마지막으로 김민지에게 <슈퍼스타K>란, 김민지에게 음악이란
김민지에게 <슈퍼스타K>란 배움터였으며, 김민지에게 음악이란 친구 같은 존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