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토리온] <렛미인 3> 패자부활전이 탄생시킨 또 한번의 기적!

2013.08.23

<렛미인3>  패자부활전이 탄생시킨 또 한번의 기적!방미정, 유세희 두 명의 여신 탄생!<렛미인3>  12화 패자부활전, 탈락의 고배 마신 의뢰인 2명 렛미인으로 거듭나!‘턱병신’으로 놀림, 도피유학 가서도 따돌림 받던 ‘쌍둥이 울상언니’ ‘방미정’, 여신급 외모로 대변신!‘글로벌 왕따’, 괴롭힘의 트라우마로 자신감 제로 ‘부정교합 치대생’ ‘유세희’, 의사 꿈꾸는 당당한 치대생으로 재탄생! <렛미인3>  매주 목요일 밤 11시 스토리온 방송 렛미인3_12화 (좌)방미정 (우)유세희

<렛미인3> 가 패자부활전으로 두 배의 감동과 놀라움을 전하며 다시 한번 기적을 탄생시켰다.

어제 22일(목) 밤 11시 방송된 스토리온 <렛미인3> 12화에서는 지금까지 렛미인 닥터스의 선택을 받지 못하고 안타깝게 탈락의 고배를 마신 의뢰인들 중 2명의 렛미인을 선정, 변신의 기회를 주는 ‘패자부활전’ 편이 전파를 탔다. 5화 ‘못생긴 형제들’에서 탈락한 ‘쌍둥이 울상 언니’ 방미정과 9화 ‘어글리 코리안’에서 고배를 마신 ‘부정교합 치대생’ 유세희가 다시 한번 도전한 것.

이날 방송은 한번의 탈락을 맛봤던 의뢰인들이 ‘다시 또 탈락의 상처를 안게 되지는 않을까’ 방송을 보는 시청자들도 마음을 졸일 수 밖에 없었다. 공교롭게도 두 의뢰인 모두 심각한 턱장애와 외국땅에서도 따돌림을 당한 트라우마로 인해 자신감 회복이 시급했다. 이들의 안타까운 사연에 렛미인 닥터스는 이례적으로 두 의뢰인의 손을 모두 들어줬다.

첫 번째 렛미인으로 선정된 ‘쌍둥이 울상언니’ ‘방미정’은 ‘턱 병신’이라고 놀림과 따돌림을 당해, 빚을 내 도피유학을 택할 수 밖에 없었다. 도망치듯 떠난 유학생활에서도 외모 때문에 그녀는 벌레취급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심한 주걱턱과 선천적으로 결손된 치아의 의뢰인, 그보다 심각한 것은 본인 스스로 우울하고 부정적으로 만드는 생각과 우울함에 잠식된 울상 얼굴이었다.

또 한 명의 기사회생의 기회를 잡은 ‘부정교합 치대생’ ‘유세희’는 심각한 주걱턱과 부정교합으로 ‘턱주가리’라는 별명은 기본, 외국인들로부터 ‘한국사람은 다 너같이 못생겼냐’, ‘죽여버린다’는 폭언과 폭력에 시달린 ‘글로벌 왕따’였다. 따돌림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공부해 좋은 대학을 갔지만, 부정교합으로 인한 외모 때문에 업무에 적합하지 않은 외모라며 인턴십에서 탈락하기도 했다. 16년간 이민생활에서 받은 집단 괴롭힘은 트라우마로 남아, 자신감 저하와 대인관계에 어려움까지 겪고 있었다.

두 의뢰인의 기막힌 스토리만큼이나 방미정-유세희의 메이크오버는 더욱 드라마틱했다. ‘쌍둥이 울상 언니’ 방미정은 역대 최강의 비주얼을 자랑하며 ‘여신급 미모’로 재탄생해, MC는 물론 스튜디오의 탄성을 폭발시켰다. ‘부정교합 치대생’ 유세희 역시 러블리한 외모와 환상적인 S라인 몸매로 변신해, 미모와 지성을 겸비한 ‘치대생’으로 거듭났다.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와 함께 방미정-유세희는 밝아진 성격, 자신감과 용기를 회복해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치과에서의 인턴십 기회도 얻게 된 유세희는 자신감 회복과 함께 치과 의사의 꿈도 되찾았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왕따 당해본 사람만이 알죠”“쌍둥이 언니 안타까웠는데 다시 나와서 다행” “방미정은 지금까지 나온 사람 중에 최강 비주얼이네요” “외모로 인한 외국에서의 차별 그만 됐으면. 둘 다 너무 예뻐요” 등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한편, <렛미인3> 12화 ‘패자부활전’ 편은 금요일 15시/21시, 토요일 13시/21시/25시, 일요일 12시/23시에 스토리온 채널에서 다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