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 Media | CJ그룹


CJ NOW

미디어

CJ대한통운, 경찰청과 함께 ’안전속도 5030’ 캠페인 진행

2021.07.01

CJ대한통운이 경찰청과 함께 ‘안전속도 5030’ 캠페인을 진행하며 안전한 교통 환경 조성에 앞장선다.

택배차량에 안전속도 안내한 ‘교통안전지킴이’ 스티커 부착…반사 재질로 야간 사고 예방 효과 기대

CJ대한통운 택배기사가 택배차량에 안전속도 기준을 명시한 ‘교통안전지킴이’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 CJ대한통운이 경찰청과 함께 ‘안전속도 5030’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CJ대한통운 택배기사가 택배차량에 안전속도 기준을 명시한 ‘교통안전지킴이’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이 경찰청과 함께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안전 문화 확산을 위한 ‘안전속도 5030’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4월부터 개정된 안전속도 기준을 명시한 ‘교통안전지킴이’ 스티커를 택배차량 1,000여대에 부착하며 제한 속도 준수를 촉구하는 캠페인이다.

CJ대한통운 직영 택배차량에 부착하는 ‘교통안전지킴이’ 스티커에는 어린이 보호구역 제한속도 30km를 강조하는 안전지킴이 마크와 ‘안전속도 5030’ 캠페인 마크가 함께 디자인돼 있어 안전 속도에 대한 경각심을 높였다. 또한, 스티커는 안전 반사 시트로 제작돼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였으며 밤에도 식별이 용이해 야간 안전사고 예방 효과도 기대된다.

도심 내 제한 속도 일반도로 50km 이면도로 30km로 하향 조정한 ‘안전속도 5030’ 정책 확산 노력

CJ대한통운 택배기사가 택배차량에 안전속도 기준을 명시한 ‘교통안전지킴이’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안전속도 5030’은 도심 내 일반 도로의 차량 제한속도를 시속 50km로, 주택가 및 어린이보호구역 등 이면 도로의 제한속도는 시속 30km 이하로 하향 조정한 정책이다. 지난 4월 17일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정책 시행 한 달 후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가 작년보다 7.7% 감소했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교통안전 캠페인의 일환으로, 하반기에 어린이 가방 안전덮개를 경기 광주 지역 초등학교에 기부할 계획이다. 가방 안전덮개는 책가방 위에 덧씌우는 덮개 형태로 형광 원단에 어린이 보호구역 제한속도 30km를 의미하는 숫자 ‘30’이 붉은색 원안에 표시돼 있다. 어린이들이 보행할 때 운전자들 눈에 잘 띄도록 해 사고 위험을 낮춰주는 효과가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새롭게 개정된 정책의 취지에 발맞춰 경찰청과 함께 교통안전 캠페인을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의 안전을 보호하는 교통 문화 정착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2017년부터 교통안전 캠페인을 지속 추진해왔다. 야간 추돌사고 예방을 위해 화물차에 교통사고 예방 반사띠를 부착하고, 물류센터 인근 지역 초등학교에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용품을 배부하는 등 안전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다음
다음 미디어가 없습니다.
이전
이전 미디어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