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그룹 3개사, 2012년 고용창출 우수기업 선정

공유하기

CJ그룹이 지난 한 해 동안 일자리 창출과 고용의 질 개선에 힘쓴 대표기업으로 인정받았다.

.

CJ그룹은 17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2년 고용창출 우수기업’에 그룹 계열사인 CJ CGV, CJ푸드빌, CJ GLS 등 3개 회사가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이재현 회장이 고용노동부로부터 고졸, 전문대졸 인력에 대한 일자리 창출 기여의 공헌을 인정받아 열린 고용리더로 선정된 데 이어 다시 한 번 고용 성과를 인정받았다. CJ그룹은 지난해 사상 최대 규모의 신규채용과 다양한 고용 장려 정책을 통해 열린 고용을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각 사 단위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채용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된 점이 인정받았다. 특히 CJ CGV는 최근 장애인 채용 강화 및 아르바이트 직원 학자금 지원 등의 정책을 통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고용창출 우수기업으로 선정되었다.

.

최근 조사결과에 따르면 CJ그룹은 지난 10년간 매출 대비 일자리 창출 능력이 국내 30대 그룹 중 가장 뛰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002년말 1만 3300명이던 CJ그룹의 임직원은 2011년 말 기준 4만 6100명으로 246.6 증가했으며, 고용계수(매출액 10억 증가비 일자리 증가수) 역시 3.6으로 30대 그룹 중 가장 높았다. 이번에 우수기업 인증을 받은 CJ푸드빌의 경우 전년비 무려 278의 채용 증가를 기록하며 청년실업 해소에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

사회적 약자층을 배려한 열린 고용도 확대하고 있다. CJ그룹은 지난해 전체 신입 채용 인력 중 절반에 가까운 2200여명을 고졸 인력으로 채용했다. 계약직 근무자들의 정규직 전환 및 계약직 직원을 대상으로 한 정규직 채용 검증기간을 기존 2년에서 최소 6개월로 단축했다. CJ그룹은 이와 함께 계열사 서비스 직무 근무중인 아르바이트 직원들에게 학자금 100만원을 지급했고, 택배기사 자녀 2000여명에게 학자금 지원 등 다양한 그룹 구성원을 대상으로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시도했다.

.

CJ CGV는 지난해 2012 장애인고용촉진대회에서 장애인 고용신뢰기업을 선정하는 트루컴퍼니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부터는 고령층 시니어 사원인 ‘도움지기’를 채용해 현재 서울지역에 23명이 근무중이다. CJ CGV는 ‘도움지기’ 제도를 올해 전 지점으로 확대해 55세 이상 시니어 계층을 위한 채용 확대에 힘쓸 계획이다. CJ GLS는 2011년 노사문화 우수기업, 일터혁신 우수기업 인증에 이어 이번에 고용창출 우수기업까지 인증받는 경사를 맞았다. 특히 지난해 택배기사 자녀 2000여명을 대상으로 학자금 지원이라는 통 큰 결정을 통해 상대적으로 열악했던 택배기사들의 생활 여건을 개선하는 데 큰 도움을 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CJ푸드빌은 지난 10년간 1만 개가 넘는 신규 일자리로 제조업보다 더 높은 고용창출을 기록했으며, 스탭 사원들의 정규직 전환을 통해 사회 고용 불안을 해소하는데 기여했다. 업계 최대인 40여개 이상의 지역 특성화 고교 및 대학교와 산학협약을 맺어 취업률을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으며 특히 여성인력에 대한 채용을 확대하며 여성 인재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

CJ그룹측은 “지난해 2개 기업에 이어 올해 3개 기업이 고용창출 우수기업 인증을 받을 수 있었던 배경에는 좋은 일자리 창출과 사회 약자층에 대한 배려라는 기업의 사회적 소명에 대해 그룹 최고경영진부터 각사 임직원들이 모두 한 마음으로 움직였기 때문에 가능했다. 올해는 더욱 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고, 상대적으로 취약한 계층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을 드릴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