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net] 딕펑스 vs 로이킴 결승전, 자작곡 미션으로 우승 가린다!

2012.11.22

23일 (금)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딕펑스와 로이킴이 맞붙는 Mnet 슈퍼스타K4 결승전이 열리는 가운데 슈퍼스타K4 결승전 미션이 공개됐다. 22일(목) 슈퍼스타K4 제작진은 결승전에서 딕펑스와 로이킴이 슈퍼스타K 사상 최초로 ‘자작곡 미션’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자작곡으로 승부를 가리는 건 좀처럼 보기 힘든 모습이다.

.

통상적으로 슈퍼스타K는 결승전에서 작곡가 미션곡과 자율곡 두 번의 무대로 승부를 가려왔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자율곡 미션은 그대로 유지되지만 작곡가 미션이 자작곡 미션으로 대체됐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208만 대 1라는 사상 최대 경쟁률을 뚫고 결승까지 올라온 딕펑스와 로이킴은 스타성 뿐만 아니라 뛰어난 음악적 역량을 가지고 있다"며 "따라서 외부 작곡가의 곡을 받기보다는 자신의 개성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자작곡 미션이 제격이라고 판단했다"고 진행 배경을 밝혔다.

.

또 제작진은 “시장에서 검증되지 않은 자작곡의 경우 다소 부담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딕펑스와 로이킴이 자작곡 미션을 하고 싶다는 의견을 적극적으로 내놓았다”고 밝혔다. 이어 “권태은 음악감독과 여러 제작진이 이들의 자작곡을 듣고 검토해 본 결과, 곡의 완성도가 상당히 뛰어나고 각자의 개성을 100% 보여줄 만해 좋은 무대를 꾸밀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자작곡 미션을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

실제 2007년 결성돼 홍대 인디씬에서 활동해 온 딕펑스는 이미 자작곡으로만 구성된 미니앨범을 발매하며 두터운 팬층을 확보한 이력이 있다. 로이킴 또한 슈퍼스타K4에 지원하기 전부터 수준급 기타 연주 실력을 바탕으로 많은 노래들을 만들어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

결승에서 맞붙는 딕펑스와 로이킴은 63만명이 넘게 참여한 온라인 투표에서 불과 수십 표 차이로 엎치락뒤치락 선두 다툼을 벌이고 있다. 사상 최대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딕펑스가 슈퍼스타K 최초로 밴드 우승의 금자탑을 쌓을 지, 로이킴이 오디션 사상 최강 꽃미남 보컬리스트로 등극할 지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슈퍼스타K4 결승전은 23일(금) 밤 11시 Mnet을 통해 생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