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햇반 저단백밥, 파리 국제식품박람회 혁신제품 선정!

2012.10.23
공유하기

CJ제일제당 ‘햇반 저단백밥’이 세계 3대 식품박람회인 ‘2012 파리 국제식품박람회(SIAL(Salon International De Lalimentation) 2012)’에서 ‘200대 혁신제품(SIAL Innovation)’으로 선정되며 세계무대에서 쾌거를 거뒀다. ‘SIAL 2012’는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대표적인 제품들을 선정했다.

.

‘햇반 저단백밥’은 총 1,000여 개의 제품들과의 경쟁을 통해 올해의 ‘SIAL 2012 Innovation’으로 뽑혔다. 올해 한국 제품으로는 유일하게 선정, 국내 최고의 즉석밥을 자랑하는 ‘햇반’의 기술력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 받은 것이다. 일반적인 제품인 아닌 단백질 제한이 필요한 대사질환자라는 소수만을 위한 제품임에도 불구, 차별화된 우수한 맛·품질이 세계적으로 평가 받았다는 데 그 의미가 크다.

.

‘햇반 저단백밥’은 오는 25일까지 100여 개국, 5,900여 업체들 앞에서 올해의 ‘SIAL Innovation’ 대표 제품으로 소개된다. 특수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위한 혁신적인 제품으로 소개됐다는 점에서 행사 첫날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단백질 함량을 1/10수준으로 줄인 특수한 즉석밥 제품임에도 특별한 조리 없이 전자레인지 2분이면 갓 지은 밥맛을 즐길 수 있다는 특장점이 부각되고 있다. 특정 소수만을 위한 제품이지만, 일반 맨밥에 가장 가까운 맛과 품질을 자랑하는 대표 저단백밥 브랜드로 알려질 것으로 기대된다.

.

그동안 일반 밥맛과 비슷한 수준의 저단백밥을 찾아보기 힘들었고, 밥의 찰기나 딱딱해지는 정도도 일반 밥과 차이가 많이 났던 것이 사실이다. 실례로, 일본의 저단백밥은 제품을 조리한 후 제품의 찰기가 너무 높고 3시간 경과 후 밥이 딱딱해져 먹기 힘든 상태에 이른다. 반면, ‘햇반 저단백밥’은 단백질 제거를 위해 주로 사용되는 화학용액(알칼리액) 처리 대신 단백질 분해효소를 이용했고, 단백질 제거에 효과적인 독자적 제조장치를 개발해 밥맛도 살리고 단백질도 기존 흰 밥에 비해 1/10로 줄였다. 기존 제품 대비 찰기나 딱딱해지는 정도가 일반 맨밥 수준과 비슷해 다양한 레시피로 활용하기 좋다.

.

CJ제일제당 햇반팀 최동재 부장은 “전세계적으로 특수한 질환을 앓고 있는 이들의 건강과 삶의 질을 직접적으로 높여줄 수 있는 제품으로 소개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좋은 결과로 이어져 대사질환자들이 병원 경로나 특수 경로 등에서 ‘햇반 저단백밥’으로 만든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세계 최대 규모의 식품박람회인 ‘파리 국제 식음료박람회’는 지난 21일부터 25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 중이다. 세계 식품 혁신의 전체 모습을 제공하고, 미래의 감각적·생물학적인 도시 소비자들의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독일 쾰른의 식품박람회(AUNGA)와 일본 도쿄식품박람회(FOODEXJAPAN)과 더불어 세계 3대 국제식품박람회 중 하나다. 지난 에는 100여 개국 5천700여 업체가 참여했고, 약 14만명의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

한편, ‘햇반 저단백밥’은 2009년 첫 출시, 페닐케톤뇨증(PKU)을 포함한 단백질 제한이 필요한 선천성 대사질환자 200여명을 위해 만들어진 특수 제품이다. 일반 햇반(쌀밥)에 비해 단백질 함유량이 1/10에 불과, 체내에 단백질 대사과정에 필요한 효소들의 일부가 결핍되어 단백질 함유된 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없는 희귀질환자를 위한 기능성 ‘햇반’이다. 쌀에는 단백질이 7% 정도 포함되어 있고 보통의 밥 한 그릇의 단백질 함량은 6.3g 정도라 밥을 먹는 것만으로 페닐케톤뇨증 환자들은 상당한 부담이 되지만, 햇반 저단백밥에는 페닐알라닌 성분이 약 90% 제거가 되어 있어 부담 없이 밥을 먹을 수 있다.

.

선천성 대사질환이란 음식물의 섭취를 통해 필요한 영양분을 소화, 흡수하는 물질대사 과정에 필요한 효소들 중 일부가 결핍된 상태로 태어나서 영양분의 대사과정이 불완전하여 영양분 등의 소화·흡수 후 생긴 최종 대사물질이 뇌나 신체 등에 심각한 손상을 주는 질환을 말한다. 이중 페닐케톤뇨증은 가장 발생 빈도가 높은 선천성 대사이상 질환이다. 이 질환자들은 단백질 속에 약 2~6%가 포함되어 있는 페닐알라닌을 대사시키는 효소가 선천적으로 결핍되어 있어, 치료 없이 방치되면 페닐알라닌의 대사산물이 뇌에 축적되어 지능발달 장애가 일어난다. 이들의 식이요법은 식품에서 페닐알라닌만 선택적으로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저단백식을 기본으로 하고, 부족한 영양은 특수식품으로 보충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