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퍼액션] 살아있는 전설 앤더슨 실바, UFC 14연승 신기록 도전!

2011.08.26
공유하기

UFC 극강 미들급 챔피언이자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앤더슨 실바(36, 브라질)가 UFC 사상 최초로 14연승 도전에 나선다. 한국시각으로 오는 28일(일) 열리는 미들급 매치에서 오카미 유신(30, 일본)을 상대로 타이틀 9차 방어전을 갖는 것.

.

는 브라질 리우 데 자네이루 ‘HSBC 아레나’에서 열리며, 당일 오전 9시 30분, 액션전문채널 수퍼액션에서 생중계 한다.

.

격투계 전설 ‘호이스 그레이시’의 8연승 기록을 깨고 UFC 최다 연승 기록을 13연승으로 수정한 실바는 세계 미들급 랭킹 부동의 1위를 고수하고 있는 최강자. 2006년 6월 UFC 이적 이후, UFC 전승 무패를 기록하며 미들급 절대 강자로서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다. 리치 프랭클린, 네이트 마쿼트, 댄 헨더슨 등 동급 강자들을 모두 제압하고 한 체급 위의 강자 제임스 어빈과 포레스트 그리핀까지 꺾으며 승승장구 중이다. 최근에는 차엘 소넨과 비포 벨포트까지 꺾으며 8차 타이틀 방어라는, 전례 없는 기록을 세웠다.

.

이에 맞서는 오카미는 아시아 최강의 미들급 파이터로 꼽힌다. 2006년 UFC에 데뷔한 이후 지난해 아시아 선수 최초로 10승(UFC 전적 10승 2패)을 달성했으며, 아시아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챔피언에 도전하며 동양인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 루시오 린하레스, 마크 무노즈, 네이트 마쿼트 등 강자들을 격파하며 3연승 행진 중이다.

.

실바와 오카미의 대결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6년 중소격투단체 에서 맞붙어 오카미가 1라운드 2분 33초 만에 승리했던 것. 하지만 당시 경기는 업킥을 시도한 실바가 반칙패한 것으로, 진정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듯한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두 선수의 제대로 된 승부는 이제 시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셈이다.

.

실바는 긴 팔다리를 이용한 정확한 펀치와 빠른 발놀림을 바탕으로 최고의 타격 실력을 갖추었을 뿐 아니라 테이크다운 방어력과 서브미션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오카미 또한 테이크다운 방어력, 그라운드와 파운드 기량 등이 출중하며 최근 타격에서도 호평을 듣고 있어 치열한 대결이 예상된다.

.

수퍼액션 관계자는 “13년 만에 브라질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지난 6월, 티켓 판매 시작 1분 14분 만에 1만7천석 전석이 매진되는 등 엄청난 관심을 모았다”며 “전례 없는 기록에 도전하는 실바와 유신의 대결뿐 아니라 마우리시오 쇼군과 포레스트 그리핀의 라이트헤비급 매치, 안토니오 호드리고 노게이라와 브랜든 샤웁의 헤비급 매치 등도 격투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