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고 몰입도가 3배! CJ E&M, ‘콘텍스트 애드(Context AD)’ 출시! 방송 프

2011.07.07
공유하기

TV 프로그램과 광고를 문맥적으로 연결한 국내 최초의 광고 상품이 출시돼 업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CJ E&M 방송사업부문(부문대표 김성수)은 “시청자가 방송 시청 도중 접하는 광고에 몰입하여 브랜드 상기도를 높일 수 있도록 콘텐츠와 광고를 맞춤형으로 연결한 ‘콘텍스트 애드(Context AD)’를 개발했다”고 6일 공개했다.

.

‘콘텍스트 애드(Context AD)’란 프로그램과 광고의 컨셉을 맥락(Context)으로 연계, 연관성을 극대화하여 광고에 대한 소비자의 긍정적 이미지(흥미/몰입도/Recall 등)를 창출하는 새로운 유형의 광고 상품.

.

이 상품의 최초 집행 광고주는 한국GM의 ‘쉐보레(CHEVROLET)’ 브랜드로 채널CGV가 특별 편성한 영화 트랜스포머 시간을 통해 지난달 26일에 첫 방영됐다.(사진) 한국GM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콘텍스트 애드’는 트랜스포머3 개봉을 앞두고 트랜스포머를 활용한 마케팅 플랜을 전방위적으로 기획하던 중 제안을 받았고, 새로운 시도이자 참신한 광고기법이라고 생각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단순한 일반광고만이 아닌 콘텐츠와 광고를 연계한 새로운 기법들을 계속 진행함으로써 쉐보레만의 차별화된 마케팅을 유지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

이와 관련, CJ E&M 방송사업부문은 상품 출시를 위해 다국적 조사회사인 밀워드 브라운과 함께 4개의 상품 유형에 대한 광고효과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기존 단순 노출 방식의 광고집행보다 최대 3배 이상의 몰입효과를 보였고 조사에 참여한 대부분의 소비자는 “신선하고 재미있어서 광고에 몰입하게 된다”라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

한편 최근 광고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다채널, 다매체로 미디어 소비 세분화가 가속화되면서 전통적인 TV 시청률(시청했다)만으로 효과적인 광고집행이었는지 판단하기 어려워지는 등 광고주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정보의 홍수 속에서 소비자가 얼마나 깊이 있게 광고를 시청하고 이해하고 집중하였는지 등의 정성적 가치 반영이 광고업계의 중요한 화두가 된 상황.

.

CJ E&M 방송사업부문 방효선 상무는 “’콘텍스트 애드’는 그 동안 광고주가 고민해왔던 광고 시청 몰입도 등의 정성적 가치가 반영되도록 상품이 설계되었고, 제안이 들어간 광고주의 대부분이 구매를 이미 결정했다”면서 “예상했던 것보다 상품의 반응이 빠르다. 채널CGV, OCN, tvN, Mnet, 온스타일, 올’리브, XTM 등 CJ E&M이 보유한 다양한 채널의 타겟 맞춤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상품 자체가 여러 형태로 진화할 수 있어 광고주들이 상품을 더욱 매력적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

아울러 “무엇보다 지난달 9일경 국내 광고 상품으로는 최초로 특허 출원까지 받아 상품의 잠재력은 더욱 크다”며 “올해만 최소 15억의 신규매출이 예상되고, 2012년엔 연간 약 120억 이상의 추가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

한 광고업계 관계자는 “이번 ‘콘텍스트 애드’ 개발은 광고에 대한 시청자의 거부감은 줄이고 광고효과는 극대화시키면서 프로그램 시청의 연속성을 보장해 준다는 차원에서 광고주와 방송사 모두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새로운 광고 모델의 탄생이라는 획기적인 의미를 지닌다”고 평가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