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찬들 글로벌 고추장소스, 미국 5000개 점포 뚫었다

2011.06.03
공유하기

CJ 해찬들이 만든 글로벌 고추장 ‘애니천 고추장소스’가 출시 2년 만에 미국 메인스트림 유통채널 5000개 점포 입점을 기록했다. 미국 최대의 유기농, 천연식품 전문 매장으로 신뢰도가 높은 ‘홀 푸드 마켓(Whole Food’s Market)’, 중서부 대형 유통업체 ‘마이어(Meijer)’ 미국 유통순위 2위인 크로거(Kroger) 계열의 서부지역 최대 슈퍼마켓 ‘랠프스(Ralph’s)’ 등 미국 내 소비자들의 인지도와 신뢰도가 높은 주요 유통채널 입점에 성공, 고추장을 ‘세계인의 핫소스’로 도약시키기 위한 첫 단계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는 평가다. 특히 최근에는 뱅쿠버 등 서부 캐나다 지역 200여개 유통점에도 입점에 성공했으며 올해 안에 캐나다 입점 점포수를 500개로 늘릴 계획이어서 북미 지역 전체에서 고추장 소스를 쉽게 구입할 수 있을 전망이다. .
.

CJ제일제당 해찬들 연구팀이 고추장의 글로벌라이제이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든 이 제품은 CJ제일제당의 미국 계열사인 애니천(Annie chun’s) 브랜드를 달고 2009년 12월 출시됐다. 제품명은 국제식품규격(CODEX)으로도 채택된 고추장의 영문표기인 ‘GOCHUJANG’을 그대로 사용했다. 그 동안 장류는 교포시장 용으로 국내 생산 제품이 패키지만 바꾸어 수출하는 방법 위주였던 반면, 이 제품은 고추장을 베이스로 한 소스 형태로 만들어 디핑(dipping. 찍어먹는 것), 토핑(topping. 뿌려먹는 것)이 가능하도록 만든 현지화 제품이다. 바비큐, 파스타, 햄버거, 리조또, 미트로프 등 서구식 요리를 만들 때 손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소스 형태로 만들어 서양인들이 자연스럽게 한국식 고추장의 매콤달콤한 맛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

고추장을 타바스코 소스, 칠리소스 같은 글로벌 핫소스로 도약시키기 위해 CJ제일제당은 여러 노력을 기울였다. 서구인들의 입맛을 고려해 3차례에 걸쳐 미국 현지 소비자 조사를 실시해 미국인의 매운맛 제품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했고, 시제품 개발 후 맛 테스트도 미국인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고추장을 알리기 위해 고추장 웹사이트(www.mygochujang.com)를 오픈, 고추장 소스를 활용해 만들 수 있는 음식 레서피와 고추장에 대한 내용을 소개했다. 미국인을 대상으로 지난해 ‘Spicy Korean Burger’ 콘테스트를 열어, 고추장을 이용한 햄버거 요리경연을 통해 최종 우승자에게 한국여행의 기회를 제공했다. 또 제품 병에 레서피를 적은 간단한 레서피북을 넥택(neck tag) 형태로 걸어 판매하는 등 고추장 알리기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미국 현지 반응도 좋다. ‘푸드 & 와인’, ‘Cooking Light’, ’SHAPE’ 등 식음료, 건강 관련 잡지들에 ‘바비큐요리에 잘 어울리는 매운 맛 소스’로 소개되었으며 미국 국영방송 PBS의 13부작 김치 다큐멘터리 ‘김치 연대기’에서 주인공 장조지 쉐프가 해찬들 장류를 이용해 요리를 하는 모습도 6월 중  미국 전역에 방송될 예정이다. .
.

국내 최대 장류 브랜드 해찬들은 이번 고추장소스의 성공적 입점을 계기로, 장류의 글로벌라이제이션에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애니천 고추장 소스 외에도 다양한 서구 공략용 고추장 응용제품을 내놓기 위해 최근 TF팀을 결성해 제품개발에 착수했다. 발효 풍미가 강한 된장 보다는 매콤달콤한 맛의 고추장이 해외 공략용으로 적절하다고 보고, 떡볶이 소스, 비빔, 초고추장 등 소스류 제품의 현지화를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 한식세계화를 추진하고 있는 CJ그룹 계열사와의 시너지에도 더욱 힘을 쏟을 계획이다. CJ푸드빌의 비빔밥 글로벌브랜드 ‘비비고’는 출시 1년만에 미국 중국 싱가폴 등 해외에만 3개의 지점을 성공적으로 론칭한 바 있다. 비비고의 비빔밥에 쓰이는 고추장이 바로 해찬들 고추장이다. 비비고의 확산은 단순한 고추장의 수출 효과를 넘어, 대표적인 고추장 음식의 전파 효과를 얻을 수 있어 일석이조다. .
.

CJ제일제당 장류 글로벌을 맡고 있는 글로벌마케팅팀 노상규 상무는 “기존 교포 시장 위주에서 현지 시장을 공략하기 시작하면서 올해 해외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뛰었다”며 “올해 연간으로는 300억원, 2013년에는 1000억원까지 장류 해외매출액을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