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활동

CJ문화재단,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 2020년 공모 개시

2020.03.20

CJ문화재단(이사장 이재현)이 오는 4월 3일까지 소규모 창작단체∙극단에게 공연장 및 제작비 일부 등을 지원하는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 2020년 공모 접수를 받는다고 16일 밝혔다. 

국내 창작 공연 성장과 생태계 활성화 위해 공연장 및 제작비 일부 지원

CJ아지트 대학로 공연장

▲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에 선정된 창작단체·극단에 제공하는 CJ아지트 대학로 공연장

이는 한국 문화산업의 미래를 이끌 젊은 창작자 지원에 앞장서고 있는 CJ문화재단이, 현재의 문화생태계 활성화에도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는 취지에서 진행하는 사업이다. 재단은 지난 2016년부터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을 통해 소규모 창작단체∙극단의 가능성 있는 작품들의 시장 진출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번 공모에는, 한국 국적의 제작∙홍보마케팅 프로덕션 운영이 가능한 창작 단체로 뮤지컬과 연극 부문 저작권에 저촉되지 않는 창작공연을 준비 중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재공연 작품도 가능하다. 응모를 희망할 경우 해당 기간 내 CJ문화재단 홈페이지(https://www.cjazit.org)에 접속해 지정된 양식에 따라 참가신청서와 공연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올해는 연초부터 큰 위기를 맞고 있는 공연 창작 업계와 상생을 추구하고 이후 공연 생태계가 다시 기지개를 켤 때 촉매 역할을 하고자, 선정작들에 공연장은 물론 보다 다양하고 실질적인 추가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CJ아지트 대학로 공연장 공간과 부대시설 및 장비까지 함께 대여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

▲ CJ문화재단에서 2016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

기본적으로 선정된 창작단체∙극단에게는 CJ아지트 대학로 공연장과 아지트 내 부대시설 및 장비를 무료 사용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뿐만 아니라 제작진이 작품 완성도를 높이는데 집중할 수 있도록 창작지원금 1500만원과 함께 공연기간 동안 홍보마케팅, 하우스 운영인력까지 종합 지원한다. 단순한 공간 제공을 넘어 재단과의 공동 작품 개념을 도입해 공연의 성공을 전방위 지원하는 방식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2019년 뮤지컬 ‘구: 도깨비들의 노래’, ‘오, 박씨!’와 연극 ‘두뇌수술’을 포함해 지난해까지 13편의 창작 공연이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을 받아 관객들을 만났고 이중 뮤지컬 ‘앤’, 연극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는 2017년 CJ아지트 대학로 무대에 올라 호평을 받은 이후 지속적으로 재공연되며 국내 대표적인 창작 공연으로 자릴 잡았다. 각각 올 1월과 3월에도 공연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 사업이 더 강화된 만큼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나아가 국내 창작 공연의 성장과 건강한 생태계 구축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사업을 모색,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그룹은 ‘문화보국’ 철학을 바탕으로 2006년 CJ문화재단을 설립한 이래 음악∙공연∙영화 등 대중문화 분야 젊은 창작자들의 작품 개발과 시장 진출을 꾸준히 도와 왔다. 이 밖에도 CJ나눔재단이 주요 계열사 인프라 및 CSR활동과 연계해 아동∙청소년에게 문화 체험∙창작교육을 지원하는 ‘문화꿈지기’ 사업에 나서는 등 아동부터 청년까지 젊은이 누구나 문화로 성장하고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그룹 차원에서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