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 CJ 그룹광고 문화로 세상을 바꿉니다

2019.01.14

 

CJ그룹이 만드는 문화의 힘은 어디까지일까

2019년 1월, CJ그룹이 신규 브랜드 캠페인을 런칭했습니다

지난 몇 년간 ‘문화를 만듭니다’ 캠페인을 통해 [CJ 그룹이 하는 일]에 대한 이야기를 전달했다면 이번 신규 캠페인은 문화를 만드는 것을 넘어 CJ그룹이 만들어 온 문화가 어떤 가치가 있고 글로벌 라이프스타일을 어떻게 바꾸고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문화에는 세상을 바꾸는 힘이 있다

패스트푸드의 천국인 미국의 식생활에 햄버거 대신 한식 간편식 비비고가 자리잡고, 매년 칸 영화제를 개최하는 프랑스의 국민들이 4DX를 통해 영화를 체험하고, K-Culture를 전파하는 KCON에  전 세계가 열광하는 변화.

다양한 영역에서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을 새롭게 창조하고 변화시키는 이런 사례들은 CJ그룹이 만드는 문화사업의 힘이 하나의 기업을 넘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미국의 비비고를 시작으로 프랑스 4DX, 전 세계인 즐기는 KCON까지 공간과 공간이 연결되며 연속적으로 보여지는 크리에이티브 기법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소비자는 하나의 소실점을 향해 빨려들어가듯 광고를 보며, 세상을 바꾸고 있는 CJ의 브랜드들의 모습을 통해 ‘문화로 세상을 바꿉니다’ 라는 키 메시지를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문화의 힘, CJ그룹의 힘을 기대하다

현재진행형인 ‘Global Lifestyle Company, CJ’
CJ그룹의 이야기는 여기서 멈추지 않습니다.
쌀국수와 반미의 베트남에 뚜레쥬르가 핫플레이스로 부상하고, 우리 음악의 시상식에 전 세계가 열광하는 MAMA의 이야기 등은 국내버전이 아닌 글로벌 버전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나의 광고에 담기엔 부족할 만큼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글로벌 라이프스타일을 변화시킬 앞으로의 CJ그룹을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