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대한통운, 대한민국 스포츠 반세기 역사 나른다

2017.11.03
공유하기

- 태릉선수촌의 충북 진천 이전 수행 개시…23일 시작해 이달 말까지 이전 완료예정
- 5t 트럭 120대 규모…총 200여명 인력, 특수 무진동차량도 투입
-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글로벌 스포츠 물류, 관공서 이전 등 풍부한 노하우 갖춰


▲ CJ대한통운이 대한민국 스포츠 반세기 역사의 요람인 태릉선수촌의 충북 진천으로의 이전을 23일 개시했다. 이전 물자를 싣은
CJ대한통운 차량이 태릉선수촌을 출발하고 있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대한체육회 태릉선수촌의 진천 이전을 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태릉선수촌 내 훈련시설인 월계관, 개선관, 필승관 등 여러 시설 내 태권도, 유도, 레슬링 등 각종 종목별 경기용품과 훈련장비, 의료장비를 비롯해 행정동, 숙소인 올림픽의 집 등의 일반 기자재들이 모두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으로 이전된다.

이전 물자 총 규모는 5t 트럭 기준 약 120대에 이르며 총 200여 명의 인력이 투입된다. 23일부터 운송을 시작해 이달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약 한달여 전부터 태릉선수촌 이전을 위한 현장 정밀실사를 진행해 주의를 요하는 품목들에 대해 사전에 파악하고 안전한 이전 운송 계획을 수립하는 등 철저한 준비를 기했다.

태릉선수촌 이전은 과거 공공기관이나 대학등과 달리 대형 운동기구나 스포츠 전문 용품이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초음파장비, 근력측정기나 영상분석설비, 그외 의료장비와 같은 정밀기기들은 충격을 최소화하면서 안전하게 운송해야
한다. 회사 측은 이를 위해 전문 인력과 특수장비인 무진동 차량을 투입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은 올림픽, 아시안게임, 세계육상대회 등 세계적인 스포츠 행사 물류와 관공서, 대학 등 대형 이전
물류에 대한 풍부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면서 “안전한 이전 수행으로 우리나라 스포츠 발전과 진천선수촌의 원활한 운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1964년 국내 최초의 이사 전문 서비스를 시작, 기재부와 국토부, 문체부 세종시 이전을 비롯한 다수 정부기관과 단국대,
인천대 등 종합대학교 이전을 성공리에 수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