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CJ제일제당 <비비고 왕교자>, 누적매출 3,000억원 돌파

공유하기

- 2013년 12월 출시 후 3년 8개월 만에 이룬 성과, 냉동만두 최초 ‘최단기간, 최대매출’기록
- 올해 매출만 전년 동기 대비 28% 성장.. ‘혼술•홈술’및 간편식 소비 트렌드 영향 고공행진
- 겨울철 대표 먹거리 이미지 탈피하며 계절적 비수기 시즌에도 월 매출 100억원 이상 판매

‘국민 만두’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CJ제일제당의 ‘비비고 왕교자’가 누적매출 3,000억원을 돌파하며 냉동만두 시장에 새로운
역사를 썼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왕교자’가 2013년 12월 출시 이후 3년 8개월 만에 누적매출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국내 냉동만두
시장에서 단일 브랜드로는 최초로 ‘최단 기간,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누적 판매량은 1억봉으로, 우리나라 인구가 5,000만명임을
감안하면 국민 1인당 ‘비비고 왕교자’ 2봉을 먹은 셈이다. 경쟁업체들이 ‘비비고 왕교자’ 추격에 한창이고, 판촉 경쟁이 치열한 시장상황에서 거둔 성과라 의미가 크다.


올해도 ‘비비고 왕교자’ 인기는 뜨겁다. 올해 현재(7월 누계)까지 ‘비비고 왕교자’ 매출은 약 83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성장했고, 3년 전보다 무려 7배 이상 늘었다. 특히 비수기인 3월 이후에도 매월 100억원 이상 팔리며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혼술•홈술’ 및 간편식 트렌드가 지속되는 가운데 조리가 간편하고 식사, 안주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 특장점이 성과를
견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매출 성과에 힘입어 시장 내 지위를 더욱 확고히 했다. CJ제일제당은 올해(6월 누계 기준) 냉동만두 전체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42%를
차지했다. 압도적인 시장점유율로 경쟁사(16.9%)와의 격차를 지난해보다 한층 더 벌렸다. ‘왕교자’ 제품을 앞세운 후발업체들의 거센
도전에도 교자만두 시장 내 점유율은 지난해 47.1%에서 올해 50.2%로 3.1%P 상승했다.

<링크아즈텍 시장점유율 자료(냉동만두 전체 시장(왼쪽), 교자만두 시장(오른쪽)>

‘비비고 왕교자’의 성공 비결은 시판 만두의 상식을 깨는 맛과 품질이다. CJ제일제당은 고기, 야채를 갈지 않고 굵게 썰어 넣어 원물
그대로의 조직감과 육즙을 살려 입안에서 가득 차는 풍부한 식감을 구현했다. 만두피는 3천번 이상 반죽을 치대고 수분 동안의
진공반죽을 통해 쫄깃하고 촉촉함을 살렸다. 원맥 구성비, 밀가루 특성 등을 연구하며 최적의 배합비를 찾아내 ‘부드럽고 쫄깃한’ ‘비비고 왕교자’ 전용 만두피도 개발했다.

CJ제일제당은 여름철 맥주 성수기 시즌에 발맞춰 ‘왕맥(비비고 왕교자+맥주)’ 마케팅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수요 확대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비비고 왕교자’ 매출을 지난해보다 30% 성장한 1,500억원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허준열 CJ제일제당 육가공냉동마케팅담당 부장은 “국내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한식 대표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브랜드와 R&D, 제조 경쟁력을 차별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