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주 농산물, CJ프레시웨이 손잡고 전국에 선보여

2017.03.28
공유하기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계약재배를 통해 제주도 대표 농산물을 전국에 선보일 계획이다.

CJ프레시웨이는 제주도 성산일출봉농협과 손잡고 서귀포시 일대 30여개 농가에서 연간 약4,000여톤의 농산물을 수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처음으로 제주 농가와 월동무(겨울동안 수확하는 무)500여톤에 대한 계약재배를 실시했으며, 올해는 월동무
계약재배 물량을 3,000여 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제주산 양배추(500여톤), 대파(300여톤)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협의가
진행 중이며, 조만간 계약재배 초읽기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는 여름과 겨울의 기온 차이가 적은 해양성기후에 가까워 겨울철에도 작물을 재배하기에 적합하며, 화산회토와 풍부한 지하수로 인해 무, 대파 등 밭 작물을 경작하는데 최적의 조건으로 알려졌다. 그 중에서도 월동무는 전국 산지 가운데 제주도에서만 90%이상
생산되는 작물로 제주농가의 겨울 소득을 책임지는 중요한 품목이다.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월동무를 계약재배하는 유희종 씨(60)는 “자식처럼 키운 상품이 시세 하락으로 판로를 찾지 못해 밭을 갈아엎을 때도 있었는데, CJ프레시웨이와 계약재배를 통해 판로 걱정 없이 농사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한시름 덜었다”며 “오랫동안 계약재배를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CJ프레시웨이 농산품 관계자는 “계약재배를 통해 농가는 가격 폭락 등의 걱정 없이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어 농사에만 전념할 수 있기 때문에 양질의 농산물을 확보할 수 있다”면서 “질 좋은 상품의 안정적 공급이라는 관점에서 농가와 장기적인 협력관계를 확립
하는 것이 곧 경쟁력이기 때문에 기업과 농가가 서로 Win-Win할 수 있다”고 전했다.

월동무를 들고 있는 농부의 모습

월동무를 수확하고 있는 농부들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