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대한통운, 친환경 청정 택배 시동! 전기화물차 시범 도입

2016.11.30
공유하기

CJ대한통운(대표이사 박근태)은 청정지역인 제주도에 친환경 전기화물차를 활용한 택배 배송 시범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물류 업계 최초의 도전! '친환경 전기화물차'

 대한통운 운전담당자가 전기자동차 충전소에서 충전을 하고 있는 모습

이에 앞서 CJ대한통운은 지난 9월 광주광역시, 조이롱코리아와 함께 '전기자동차 산업육성 및 보급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전기화물차 도입 및 기술개발을 적극 추진해 국내에서도 전기화물차를 이용한 친환경 택배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해외의 경우에도 대형 물류기업인 DHL과 페덱스 등이 전기차를 시범적으로 도입해 운행 중이며, 향후 도입 확대를 꾀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도입한 전기화물차는 국내 업체가 제작한 적재량 최대 500kg인 소형 전기화물차로 1회 충전으로 약 70km 거리를 운행할 수 있으며, 최고속도는 시속 95km다. 특히 경사로의 경우 20.6°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차량 좌우 폭은 1.4m로 택배 배송 중 자주 접하는 언덕이나 좁은 이면도로에서도 원활한 주행이 가능합니다.

CJ대한통운은 이 소형 전기화물차 2대로 제주도에서 택배 배송을 시작하며 이를 통해 얻은 정보를 분석한다. 분석 결과를 토대로 다양한 테스트를 병행하여 향후 전기화물차 도입 시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제주도의 대한통운 자동차 모습

제주도에서 택배 배송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은 전기차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는 게 주된 이유입니다. 제주도에는 '16년 9월 현재 91곳의 전기차 충전소가 운영 중이며, 특히 3,600대가 넘는 전기자동차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는 전국에 등록된 전기자동차의 약 45%를 차지합니다.

CJ대한통운은 11월 9일부터 제주시 일도동, 이도동, 용담동 등 도심지에서 하루 약 100여 건의 홈쇼핑 물량을 배송합니다. 근거리 배송을 위주로 하며 하루 총 운행 거리는 약 20km 정도입니다.

차량 내부에 운행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장비와 블랙박스를 설치해 기후, 운전자의 운전 패턴, 충전시간 및 횟수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해 배터리 성능을 점검합니다. 또한, 원격을 통해 실시간으로 취합된 운행기록 및 블랙박스 자료를 활용해 최적의 운영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장시간 주행보다 잦은 정차가 많은 택배 배송업무의 특성에 맞는 운행 모델 연구를 통해 노하우를 축적하고 개선점을 도출해 향후 전기화물차의 택배 현장 도입 확대에 노력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번 택배 시범서비스는 친환경 물류서비스 실현을 추구하는 CJ대한통운과 '탄소 없는 섬'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제주도와의 상호 협력을 통해 진행되었습니다. 지난 8월부터 제주도청과 전기자동차 도입 관련 협의를 시작했으며 10월 말부터 제주 시내에서 시범 주행 및 기능 점검을 진행해 왔습니다.

CJ대한통운 종합물류연구원장 정태영 상무는 "물류산업에서 탄소 배출 저감은 필수과제이며, 이를 위해 투자와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전기차 인프라 구축이 잘 되어 있는 제주도에서 CJ대한통운의 친환경 물류서비스 기반을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국내 최대 종합물류기업으로서 그간 환경보전과 온실가스저감활동에 앞장서 왔습니다. 특히 시니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실버택배 사업에 친환경 전동 카트 등을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도시에서 양봉을 하며 채밀한 꿀을 판매하여 얻은 수익금으로 도심지에 숲을 조성하는 사업, 산림청과 한국도로공사 등과 함께 고속도로 폐부지를 활용한 에너지림 조성사업에 참여해 신재생 에너지의 소외계층 난방 연료 지원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