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리브TV '한식대첩'이 4번째 잔치가 열린다! 첫 방송 관전 포인트 4가지 키워드는?

2016.10.06
공유하기

한식의 역사를 만들어온 올리브TV '한식대첩'이 드디어 지난 9월 28일 첫 방송 되었습니다.

한식의 역사를 만들어온 '한식대첩'

한식대첩4 관련 포스터 이미지입니다.

고수들의 손맛 전쟁 올리브TV '한식대첩4'가 9월 28일 수요일 저녁 8시 20분에 그 베일을 벗었습니다.

우리나라 고유의 식재료와 풍성한 한식요리는 물론,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조리방식까지 다루며 한식의 가치를 재조명해온 '한식대첩'은 시즌을 거듭할수록 두터워진 인기를 자랑하고 있죠.

서울,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북한까지 10개 지역을 대표하는 요리 고수들의 지역의 이름과 자존심이 걸린 한판 대결, '한식대첩4' 첫 방송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시청할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키워드로 짚어봅니다.

#강호동

▲ 강호동, 한식대첩 앞에서 겸손해진 천하장사!

자타공인 대한민국 대표 MC 강호동이 '한식대첩4'의 새 진행자가 됐습니다.

강호동은 "첫 방송 전부터 많은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어 영광스러우면서도 동시에 부담이 된다"며 "시청자분들도 현장에 와 있는 것처럼, 시식을 함께한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진행하겠다. '한식대첩'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당찬 각오를 밝혔습니다.

'한식대첩4'에서 강호동은 그만의 특장점이라고 할 수 있는 특유의 친화력을 바탕으로 편안하고 유쾌한 분위기를 형성, 지역고수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오랜 방송경험과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진행해 온 강호동의 능숙한 진행 솜씨와 최고의 입담, 흥미진진한 스토리텔링이 '한식대첩'을 더욱 맛깔나게 만들 것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습니다.

#유지상

▲ 최현석&유지상 '발그레~ 정력에 좋다니까 어디 한번…'

이번 시즌에는 심사위원 구성에도 신선한 변화가 생겼습니다. 심영순, 최현석 심사위원에 이어 음식 칼럼니스트 유지상이 '한식대첩'의 새로운 심사위원으로 합류한 것인데요.

음식 전문 기자,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한식에 대한 다양한 저서를 집필하는 등 한식에 대한 깊은 조예와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는 유지상은 다년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풍성한 이야기를 전해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유지상은 "한식의 이야기를 많이 발굴해서 시청자분들과 같이 공유하는 그런 심사위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히는 한편, '한식대첩'에서의 자신의 역할을 '친정아버지'에 비유했습니다.

'한식대첩4' 지역 고수들에게 "친정아버지 같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는 유지상은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고수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입니다.

유지상은 또, "많은 식재료가 다양성을 잃어가고 있는 것이 아쉽다. 이를 끄집어내서 다시 식탁에 올리는 역할을 '한식대첩'이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히며 우리 한식의 가치를 더욱 빛내주는 심사위원으로서의 활약을 기대케 했습니다.

#잔치음식

▲ 한식대첩4, 레전드 시즌의 시작!

첫 번째 일품대전 주제는 바로 '잔치음식'!

심영순 심사위원은 "예로부터 잔치는 정성이 깃든 맛있는 음식을 여러 사람이 모여 즐기는 자리였다. '한식대첩' 네 번째 이야기의 주인공들이 처음 만난 오늘도 축하할 만한 날이라고 생각한다. 최고의 잔치음식을 만들어 주길 기대한다"며 첫 경연 주제를 공개했습니다.

한식대첩 방송 캡쳐 이미지 모음입니다.

잔치 한 상이 거하게 차려지는 만큼,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할 일품 식재료가 연달아 등장, 볼거리를 더합니다.

정력의 상징인 '우랑'(수소의 생식기), 무게 13kg, 길이 150cm를 자랑하는 초대형 '문어', 소의 가죽 껍질과 소고기 사이의 부위를 일컫는 '수구레', 엄청난 크기를 자랑하는 '민어' 등 세상 진귀한 산해진미가 시선을 끌 예정입니다.

상상도 못 했던 기상천외한 식재료로 첫 경연부터 기선제압에 나선 고수들의 기싸움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첫 방송에서는 또 일품대전에 들어가기에 앞서, 10개 지역 고수들이 준비한 고수들의 손맛을 대표하는 향토 음식도 함께 선보입니다.

'한식대첩4'에 출사표를 던진 고수들은 가장 자신 있는 대표 음식으로 최고의 한 상을 차리는데요. 이날 첫 방송은 10개 지역 고수들의 실력과 취향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역대급 고수

한식대첩 출연 요리사들의 단체 사진입니다.

대한민국 손맛 고수들의 자존심을 건 '한식대첩4'는 각 지역을 대표하는 역대급 실력의 고수들의 거침 없는 한판 대결을 선보입니다. 이번 시즌에는 특히 서울팀과 북한팀의 극강 라이벌전이 관전 포인트 중 하나입니다.

청와대 조리실 근무 경력을 지닌 고수와 대한민국 국가 공인 조리 기능장이 한 팀을 이룬 서울팀, 그리고 상위 1% 전속 요리사와 북한 전통 음식 명인이 힘을 합친 북한팀의 팽팽한 라이벌 구도가 더욱 막강하게 그려지는 것이죠.

전북팀은 백반 부문, 폐백 부문의 두 전주 7대 명인이 한 팀을 이뤘고, 전남팀은 요리 경연 대회에서 다수 수상을 한 남도요리 명인이 뭉쳤습니다.

25년 지기 친구 사이인 경북팀은 고서부터 향토 요리에까지 자신감을 내비쳤고, 충북팀은 일 년에 둘이 합쳐 20번 제사를 지낸다는 두 맏며느리가 한 팀을 이뤄 손맛을 자랑합니다.

이번 시즌에는 10팀 중 4팀이 가족 팀으로, 가족만이 보여줄 수 있는 끈끈한 팀워크와 매서운 손맛이 돋보일 전망입니다.

자매지간이 강원팀, 대박 맛집 부부의 충남팀, 장모사위 경남팀, 시누올케 제주팀 등 각양각색 가족팀이 집안 대대로 내려져 오는 손맛과 노하우, 가족 케미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입니다.

역대급 시즌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올리브TV '한식대첩4' 첫방송은 오늘 28일 수요일 저녁 8시 20분에 만나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