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오쇼핑, 중국 e커머스 솔루션 사업 진출

공유하기

CJ오쇼핑(대표 허민회 www.CJOShopping.com)이 알리바바의 최대 파트너사인 '바오준(宝尊, Baozun)'과 손잡고 한국 브랜드에 대한 중국 e커머스 솔루션 사업을 시작합니다.

알리바바 최대 파트너사 '바오준'과 합작법인 설립!
CJ오쇼핑과 알리바바 최대 파트너사 바오준의 브랜드 로고 이미지입니다.

CJ오쇼핑, 중국 e커머스 솔루션 사업 진출

CJ오쇼핑과 바오준은 자본금 670만 달러(USD)를 각각 49%와 51%의 비율로 투자해 합작법인 'BCJ'(Baozun-CJ E-commerce Co., Ltd. 宝尊希杰信息科技有限公司)를 오는 8월 설립하고 9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갑니다.

CJ오쇼핑은 BCJ의 운영을 총괄하는 CEO(총경리)와 상품개발, 소싱 등을 맡게 되며, 바오준은 현지의 우수한 플랫폼 네트워크 및 인프라 역량을 활용해 상품 유통과 마케팅, 물류, IT 등의 자원을 투입해 BCJ를 지원하게 됩니다.

CJ오쇼핑의 파트너사인 '바오준'은 중국 제1의 온라인 브랜드 운영사이자 중국 최대의 온라인쇼핑몰 운영사인 알리바바의 최대 파트너사입니다.

바오준에는 현재 알리바바와 손정의 회장 소유의 일본 '소프트뱅크'가 가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고 있으며 나이키, 버버리, 자라, 필립스 등의 글로벌 브랜드를 포함해 약 160개의 브랜드를 중국 시장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 5월 나스닥에 상장했으며 올해 2조 원(약 120억 위안)의 취급고를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올해 1분기 역직구 시장규모는 전년 동기대비 84.5%나 증가한 4,787억 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해외직구 시장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통계청 조사 결과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중국 특유의 폐쇄성과 각종 규제로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사례도 늘고 있습니다.

BCJ 중국 e커머스 솔루션 사업 개요에 대한 이미지입니다.
▲ BCJ 중국 e커머스 솔루션 사업 개요

BCJ의 이번 신규 서비스는 중소기업에게 온라인 상품 판매, 마케팅, 물류, CS 등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에 있어 상품공급을 제외한 모든 분야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현지 소비자들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더욱 손쉽게 중국 온라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주게 됩니다.

BCJ는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T몰(Tmall)'과 '징동(JD)' '수닝(Suning)' 및 B2C 플랫폼 등에 플래그샵 형태로 한국 상품 전용관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특히 BCJ는 중국 현지에 본사를 두고 대부분의 인력을 현지 채용으로 운영함으로써 점차 까다로워지고 있는 중국 소비자들의 요구에 빠르게 반응하는 한편, 신속하고 안정적인 CS 체계를 구축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것을 사업 차별화 포인트로 보고 있습니다.

CJ오쇼핑은 1조 원이 넘는 취급고를 기록하고 있는 '동방CJ'의 운영 경험과 T몰 내 'CJmall'관 운영 노하우 등을 활용해 TV홈쇼핑, 온라인쇼핑몰, 오프라인 매장 등 다양한 판매 채널을 제공함으로써 중국 시장 진출을 원하는 한국 기업들에게 e커머스 시장에 대한 상품판매, 마케팅, 물류 등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게 됩니다.

28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BCJ 합작법인 체결식에 참석한 CJ오쇼핑 허민회 대표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 온라인 시장에 한국 브랜드들이 손쉽게 진출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CJ그룹이 그동안 중국에서 방송 콘텐츠와 유통,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뢰를 쌓아온 만큼 이를 바탕으로 중국 고객들에게 한국 상품의 가치를 전달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오준의 빈센트 치우 회장은 "이번 합작을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보다 많은 우수한 한국 제품을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BCJ를 통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온라인 시장에 많은 한국 기업들이 참여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 내 온라인 유통 규모는 올해 약 900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향후 5년간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중국 국무원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특히 해외직구 시장 규모는 2015년 37조 원 규모로 향후 5년간 성장률이 30%에 이를 것으로 예측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