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CJ제일제당, 디저트 강화

2016.05.22
공유하기

 CJ제일제당이 디저트 전문 브랜드 '쁘띠첼'(Petitzel)을 내세워 디저트 사업을 강화한다.


쁘띠첼을 올해 1천500억원, 2020년까지 3천억원의 연매출을 올리는 대형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17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쁘띠첼 씨어터에서 열린 신제품 '쁘띠첼 에끌레어' 출시 행사에서 이 같은 디저트 사업 전략을 밝혔다.


쁘띠첼은 2000년 국내 최초로 과일젤리를 선보이며 출발했다. 이후 10여년간 연매출 200억∼300억원에 머무르며 정체 국면을 맞았지만 2011년 푸딩과 롤케익 등으로 제품군을 확대하며 최근 5년간 연평균 28%의 높은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쁘띠첼이 5년 내 연매출 3천억원 달성 목표를 세운 것은 국내 디저트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병규 CJ제일제당 쁘띠첼팀 총괄팀장은 "디저트와 편의점 문화에 익숙하고 SNS를 활발하게 이용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자리 잡으면서 국내 디저트 시장은 최근 3년간 5배 가까이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디저트 시장은 지난해 1조5천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1980∼2000년 사이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는 커피나 디저트 등 기호식품 소비는 아끼지 않는 경향이 있다.


1∼2인 가구 증가로 편의점 등에서 디저트를 구매해 혼자 즐기는 소비자가 많고, 원두커피가 보편화한 것도 디저트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요인이다.


CJ제일제당은 에끌레어 출시와 함께 냉장 디저트로 승부를 걸기로 했다.


에끌레어의 출시 첫해 매출 목표를 100억원으로 잡았고, 올해 냉장 베이커리 제품군의 매출 비중은 2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가공 디저트 시장이 약 2조5천억 규모인 일본에서 냉장 베이커리 비중은 약 3분의 2에 이른다. 국내 시장에서 냉장 베이커리 비중은 약 10% 수준이라는 점에서 성장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CJ제일제당은 설명했다.


에클레어는 길게 구운 페스트리 빵 안에 슈크림을 채우고 표면에 초콜릿을 입힌 디저트다. '쁘띠첼 에끌레어' 가격은 1천900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