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오쇼핑, 2015년 4분기 영업이익 377억원, 3.8%↑

2016.02.05
공유하기

CJ오쇼핑, 2015년 4분기 영업이익 377억원, 3.8%↑

- 2015년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증가세 전환… 송출수수료 절감 및 상품 포트폴리오 조정 통해 3.8% 증가
- e커머스 사업 효율성 제고 및 겨울 시즌성 상품 판매 감소로 4분기 취급고는 전년 동기 대비 7.7% 감소
- 해외 취급고 첫 2조 돌파… 중국 동방CJ, 중국 천천CJ, 베트남 SCJ, 필리핀 ACJ 등 총 네곳서 2015년 흑자 기록, 태국 G”CJ는 4분기 흑자 전환

(단위: 억 원)

구분 4Q15Y 4Q14Y YoY 2015년 2014년 YoY
취급고 7,811 8,460 -7.7% 30,555 31,761 -3.8%
채널별 TV 4,172 4,818 -13.4% 16,957 18,294 -7.3%
e-COMMERCE 3,327 3,341 -0.4% 12,277 12,103 1.4%
(Mobile) 2,134 1,884 13.3% 7,450 6,402 16.4%
Catalog 144 152 -5.4% 584 754 -22.5%
etc 168 149 12.9% 737 611 20.7%
매출액 2,898 3,291 -11.9% 11,194 12,773 -12.4%
영업이익 377 363 3.8% 1,141 1,422 -19.7%
세전이익 164 311 -47.2% 865 1,394 -37.9%
당기순이익 90 244 -63.1% 603 1,005 -40.0%

* 취급고 산정기준은 각 사별로 다를 수 있음.

CJ오쇼핑(대표 김일천, www.CJOShopping.com)이 4일 2015년 실적을 발표했다.

2015년 4분기 영업이익은 송출수수료 감소 및 저마진 상품 판매 축소에 따른 매출이익률 개선으로 2014년 4분기 대비 3.8% 증가한 377억 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로 전환했다.

취급고는 CJ오쇼핑 자체적으로 시행한 e커머스 사업의 저마진 상품 판매 축소 및 온난한 겨울이 예상됨에 따른 겨울 시즌성 상품 판매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7.7% 하락한 7,811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2,898억 원으로 모바일과 웹의 저마진 직매입 상품 축소로 전년 동기 대비 11.9% 하락했다.

2015년 연간 실적은 메르스와 백수오 여파로 인한 소비 침체 및 건강기능식품 판매 부진, e커머스 사업의 상품 구조조정 등의 영향을 받아 취급고는 3조 555억 원, 매출액은 1조 1,194억 원, 영업이익은 1,141억 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대비 3.8%, 12.4%, 19.7% 감소한 수치다.

부문별로는 2015년 연간 모바일 취급고가 전년 동기 대비 16.4% 성장한 7,450억 원을 기록했다. TV 취급고의 경우 1조 6,95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 감소했다. 모바일 취급고는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가며 총 취급고 중 24%를 차지했다.

한편, CJ오쇼핑의 2015년 연간 해외 취급고는 대부분 플랫폼에서 고른 성장을 보이며 2014년 대비 8.8% 증가한 2조 735억 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2조 원을 돌파했다. 중국 동방CJ, 중국 천천CJ, 베트남 SCJ, 필리핀 ACJ 등 총 네 곳의 해외 플랫폼에서 흑자를 달성했으며, 특히 태국 G”CJ는 2015년 4분기 영업이익 흑자로 돌아섰다.

CJ오쇼핑 경영지원담당 강철구 상무는 "CJ오쇼핑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오프라인 매장, 방판 등 신규 채널 확보 및 상품 포트폴리오 개편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2016년에는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멀티 채널 성과를 극대화하여 외형 성장보다는 수익 위주 경영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강 상무는 “지난 해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진출한 멕시코를 포함하여 신규 진출 플랫폼을 조기 안정화 시키는데 주력하는 한편, 해외 신규 시장 개척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