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비고’ 해외 시장 진출용 新콘셉트 매장 오픈

2016.02.05
공유하기

밥·구이 등 선택해 한 접시에… ‘글로벌 테스트 베드’로 선봬

‘비비고’ 해외 시장 진출용 新콘셉트 매장 오픈

- 전통적인 한상차림을 한 접시에… 한식의 정체성 지키며 편의성 높여
- 빠르고 간편하게 즐기는 새로운 형식의 한식 레스토랑, 글로벌 확장을 위한 테스트 베드

CJ푸드빌, 비비고 해외매장글로벌 테스트베드인 비비고 지밸리몰점 메뉴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bibigo)가 글로벌 확장형 테스트베드 매장을 IT·벤처 기업 밀집 지역인 구로디지털밸리에 선보였다.

CJ푸드빌(대표 정문목)은 글로벌 한식 레스토랑 ‘비비고(bibigo)’가 해외 사업 확장을 위한 새로운 콘셉트의 매장을 구로 지밸리몰에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회사 측은 “지난 2010년 비비고를 론칭 한 후 해외 사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며 “이번 구로 지밸리몰점은 향후 해외 사업 확장 속도를 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비비고 지밸리몰점은 전통 한식의 조리법과 맛은 유지하되 제공하는 방식에 변경을 줬다. 고객이 밥, 구이, 곁들임 중 취향대로 메뉴를 선택하면 즉석에서 한 접시에 담아낸다. 밥은 백미밥과 마늘볶음밥이 있으며, 구이는 고추장삼겹살, 마늘 닭구이, 쇠고기 안심찜, 고등어 된장구이 4종, 곁들임은 계란찜, 두부김치, 잡채 등 7종이다. 구이만 1종 선택할 경우 7500원, 구이 2종과 곁들임 2종을 선택하면 1만1500원으로 선택하는 메뉴의 수에 따라 가격에 차이가 있다. 매장 내에서 식사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포장도 가능하다.

이러한 운영 방식은 세계적인 외식 트렌드 중 하나인 ‘패스트 캐주얼(fast-casual)’과 일맥상통한다. 패스트 캐주얼은 패스트푸드처럼 주문 후 즉석에서 제공하고 메뉴가 단순하지만, 건강한 재료를 사용해 정성껏 조리하기 때문에 음식의 질이 좋다. 가격은 패스트푸드보다 높고 고급 식당보다는 저렴하다.

비비고 지밸리몰점은 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인근에 있는지밸리몰 1층에 자리잡았다. 약 5만명의 오피스 인구가 밀집된 구로디지털 단지의 중심에 있는 지밸리몰은 지하 1층, 지상 1, 2층으로 총 3개의 층에 다양한 음식점과 카페가 있는 복합 식음료공간이다.

비비고 관계자는 “신콘셉트 매장은 서구형 외식문화에 익숙하면서도 맛있고, 신선하고, 건강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식사를 원하는 고객에게 부합하는 한식 레스토랑”이라며, “전통 한식의 한상차림을 한 접시에 담아 정체성을 지키고 편의성은 높였기 때문에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반응이 좋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비고 레스토랑은 지난 2010년 5월 첫 론칭(서울)에 이어 같은 해 중국, 미국 등에 매장을 열며 글로벌 거점을 확대해 나갔다. 2012년에는 국내 한식 브랜드 최초로 영국 런던의 중심가 소호 거리에 진출했으며, 이 매장은 최근 3년 연속 저명한 레스토랑 평가서인 ‘미슐랭가이드’에 등재되는 성과를 이뤘다. 또한 지난해 6개월간 한시적으로 밀라노 엑스포에서도 비비고를 통해 한식의 우수성을 알리기도 했다.

진출 국가의 현지 특성과 문화를 고려한 비비고의 전략은 국내 외식 기업 중 가장 성공적인 현지화 모델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중국, 미국, 영국, 싱가포르, 일본, 인도네시아 등 해외 총 6개국에 15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국내 11개) 특히 외식과 내식(內食)을 통해 한국 식문화 세계화를 앞당긴다는 계획으로 CJ푸드빌의 레스토랑 사업 외 CJ제일제당의 수출 가공식품에도 비비고 브랜드를 통합해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