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푸드빌, ‘뚜레쥬르 착한빵’ 활용한 임직원 봉사활동 진행

공유하기

CJ푸드빌, ‘뚜레쥬르 착한빵’ 활용한 임직원 봉사활동 진행

- ‘착한빵’ 두 개 팔릴 때 마다 단팥빵 한 개 기부하는 캠페인 활용, 임직원 봉사활동 진행
- 임직원들이 지역아동센터 방문해 아이들에게 빵 전달하고 시설 청소 등 활동 벌여…

CJ푸드빌이 연말연시를 맞이해 임직원들과 봉사활동 ‘CJ푸드빌 빵나눔데이’를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은 CJ푸드빌이 지난해 9월 론칭한 사회공헌 활동 ‘뚜레쥬르 착한빵’ 캠페인과 연계한 점에서 눈길을 끈다. CJ푸드빌은 ‘뚜레쥬르 착한빵’으로 지정한 제품을 판매하며, 이 제품이 두 개 팔릴 때마다 단팥빵 한 개씩을 적립해 아동보육시설 등에 전달해 오고 있다. 이렇게 전달한 단팥빵만 해도 30만여개 이상에 달한다.

‘CJ푸드빌 빵나눔데이’는 ‘뚜레쥬르 착한빵’ 기부 단팥빵 전달에 임직원들도 직접 동참해 보자는 취지로 시작했다. 그동안 기부 단팥빵은 회사나 매장에서 정기적으로 혹은 사회공헌 성격의 행사 등에 전달해 왔으며, 지난 9월부터 희망 가맹점들도 전달 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CJ푸드빌 측은 ‘뚜레쥬르 착한빵 관련 활동에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더욱 나눔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활동을 위해 참여를 희망한 임직원들은 이번 연말 네 차례에 걸쳐 조를 이뤄 지역 아동공부방을 방문했다. 임직원들은 시설에 뚜레쥬르 단팥빵을 전달하고, 평소 손길이 미치지 못했던 시설 곳곳을 청소하고 관리해 주는 등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CJ푸드빌은 “뚜레쥬르가 ‘착한빵’ 캠페인을 통해 빵 나눔 활동을 벌이고 있는 만큼, 임직원들도 직접 참여해 보고 나눔 철학을 공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새해에도 이 같은 활동을 정기적으로 진행해 향후 모든 임직원들이 한번 이상은 동참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자리잡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