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푸드빌, 인천국제공항에 ‘K푸드 글로벌 커넥트’ 완성

2015.09.23

“전 세계인이 한 달에 1~2번 한국 식문화를 즐기는 것이 꿈”
CJ푸드빌, 인천국제공항에 ‘K푸드 글로벌 커넥트’ 완성
CJ푸드빌이 인천공항에 국내해외를 잇는 K푸드 글로벌 커넥트를 완성했다. 사진은 비비고 방문 해외고객

글로벌외식문화기업 CJ푸드빌(대표 정문목)이 인천국제공항에 자체 개발한 직영 브랜드 12개를 모두 개점하고 글로벌 사업 제2의 도약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22일 CJ푸드빌은 인천국제공항 1,3층 사업권역에 5개 식음료 사업권자 중 처음으로 비비고 계절밥상, 뚜레쥬르 투썸커피, 빕스 익스프레스 등 ‘국내 토종 브랜드’ 입점을 마무리하여 국내 사업과 해외 사업을 잇는 ‘K푸드 글로벌 커넥트’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CJ푸드빌이 한국을 방문하는 모든 외국인과 해외를 방문하는 모든 내국인들이 반드시 방문하게 되는 글로벌 창구인 인천공항에서 가장 유동인구가 많은1층 입국장과 3층 출국장에 자체 한국 식문화 대표 브랜드로 운영하게 된 것은 창립 이후 국내 토종 브랜드를 꾸준히 개발하고 외식이라는 한 우물을 판 결과다.

CJ푸드빌은 1997년 ‘빕스’, ‘뚜레쥬르’를 시작으로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 농가 상생을 기반으로 한 ‘계절밥상’ 등 국내 독자 브랜드를 개발해 시장에 선보여 왔으며 국내에 머무르지 않고 지속적인 해외 진출을 통해 글로벌 외식 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쌓는데 힘썼다.

지난 12년간 꾸준히 해외 진출에 성공한 외식 브랜드 개발력, R&D(연구개발) 역량, 서비스 및 운영 노하우가 인정받아 한국 대표 외식 브랜드로 세계적 공항이자 글로벌 관문인 인천공항에 입점이 이어진 것이다.

◆ ‘국내 토종 브랜드’로 해외 진출, 10개국 230여개 해외 매장 열어

CJ푸드빌은 2004년 미국 뚜레쥬르 진출을 시작으로 2010년 미국에 비비고가 첫 매장을 열었으며 2012년 빕스와 투썸이 중국에 첫 진출했다. 해외에서 이미 검증 받은 외식 브랜드를 수입해 운영하는 여타 기업들과 다른 행보를 걸어온 것이다.

이를 반영하듯 CJ푸드빌은 국내 외식 업계 중 가장 다양한 브랜드로 해외 시장에 진출했다. 국내 외식 시장 트렌드를 리딩하는 우리 브랜드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만들어 온 CJ푸드빌은 ‘뚜레쥬르’, ’비비고’, ‘투썸’, ‘빕스’ 등 4개 브랜드가 미국, 중국, 영국, 일본,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10개국에 진출했으며 총 230여개의 해외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2015년 8월 기준)

특히 그룹에서 제2의 CJ를 건설하기로 한 중국에는 해외 매장의 40%가 넘는 102개의 CJ푸드빌 매장이 있으며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에서는 뚜레쥬르의 베이커리와 비비고의 한식이 현지인들을 사로잡고 있다.

◆ 인천국제공항은 ‘국내’와 ‘해외’를 잇는 글로벌 연결 고리 역할

이번 CJ푸드빌의 인천공항 입점 의미는 매우 크다. 국내-공항-해외로 이어지는 ‘글로벌 진출 연결고리’가 본격적으로 가동되기 때문이다.

CJ푸드빌은 향후 7년간 운영하게 될 인천공항이 CJ푸드빌 브랜드를 자연스레 인지하는 ‘CJ푸드빌 쇼케이스’ 역할을 해 글로벌 진출을 더욱 확대시킬 수 있는 시작점이자 창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공항은 외국인 이용객 비율이 36%, 지난 해 4500만명의 여객수를 보이고 있다.

인천공항 CJ푸드빌 식음시설을 통해 한국의 ‘맛’과 ‘멋’을 경험한 글로벌 관광객들이 자국으로 돌아가서도 한국에서 맛 본 한국 식문화 브랜드를 다시 찾고 한국 식문화에 대한 관심을 갖는 계기를 마련하여 해외 진출 저변을 확대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리게 된다.

회사 측은 “인도네시아 외식업체 한 임원은 자카르타에서 프리미엄 베이커리 뚜레쥬르만 알고 있었는데 비비고, 빕스, 투썸 등 공항내 특화 매장을 보며 현지 입점 의사를 즉시 타진했다”며 “중국, 일본, 미국 등 한국을 방문하는 바이어들이 입국 후 당사 브랜드를 공항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어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 ‘한국 식문화의 세계화’를 통한 ‘사업보국(事業報國)’ 기여

CJ푸드빌은 오는 2020년까지 해외 15개국으로 진출하고 해외 운영 매장 수는 최대 3600개로 15배 이상 개설해 글로벌 매출 비중을 절반 수준(44%)으로 현재보다 4배 이상 늘린다는 계획이다.

중국, 동남아, 미국 3개 거점 중심 확산 전략을 통해 맥도날드, 스타벅스, 얌(Yum) 등 세계적인 외식기업과 어깨를 견주는 ‘글로벌 외식 TOP 10기업’으로 우뚝 서겠다는 원대한 꿈을 밝힌 것이다.

정문목 CJ푸드빌 대표이사는 “인천국제공항에 우리가 직접 개발한 국내 토종 브랜드 12개가 문을 열어 대단히 감격스럽다”며 “전 세계인들이 매월 1~2번 한국 음식을 먹는 ‘한국 식문화 세계화’의 원대한 꿈을 이뤄 한국 외식산업의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도록 해 사업보국(事業報國)에 기여하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