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푸드빌, ‘비비고’ 상하이 진출… 中 사업 박차

2015.09.07
공유하기

한식으로 대륙 입맛 사로잡을 것
CJ푸드빌, ‘비비고’ 상하이 진출… 中 사업 박차
(위)비비고 상하이 SWFC점 매장전경, (아래)비비고 테이크아웃 비빔밥 이미지

CJ푸드빌(대표 정문목)이 운영하는 글로벌 한식 브랜드 비비고(www.bibigo.co.kr)가 7일 중국 상하이에 진출했다.

비비고는 이번 상하이 진출을 계기로 중국 내 사업을 적극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0년 중국에 진출한 비비고는 현재 베이징에만 6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올해 베이징 비비고의 매출이 전년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며 안정권에 접어들자 상하이에도 거점을 마련한 것이다.

비비고의 중국 내 7번째 매장이자 상하이 지역 첫 매장인 비비고 ‘상하이세계금융센터(Shanghai World Financial Center, 이하 SWFC)점’은 중국의 금융을 견인하는 루지아주이 금융상업지구 중심부에 있는 SWFC에 자리잡았다. SWFC는 지상 101층 높이의 건물로 금융·투자사 등 글로벌 기업이 다수 입주해 있으며, 전망대를 찾는 관광객 방문 등 유동인구가 많은 점이 특징이다. SWFC에 식음 공간은 총 5개 층에 분포되어 있으며 비비고는 지하 1층에 총 100석 규모로 자리잡았다.

비비고 SWFC점의 가장 큰 특징은 중국 내 처음으로 QSR(Quick Service Restaurant, 음식을 빠르게 제공하는 식당) 형태를 도입했다는 점이다. 커피전문점처럼 주문대에서 원하는 음식을 선택하고 계산하면 음식을 바로 제공하며, 고객은 포장해가거나 매장 내 테이블에 앉아 식사할 수 있다. 빠르고 간편하면서도 품질 좋은 음식을 즐길 수 있으며, CDR(Casual Dining, 좌석에 앉아 음식을 주문하고 받는 일반적인 식당)에 비해 가격이 10%이상 저렴한 것이 장점이다. 메뉴는 육개장, 비빔밥, 떡갈비, 두부김치, 한식 샐러드 등 총 28가지를 선보인다.

비비고 관계자는 “QSR은 서구형 외식문화에 익숙하고 바쁜 직장인이 많은 상하이 상권 특징에 가장 잘 어울리는 레스토랑 운영 형태”라며 “맛있으면서도 신선하고 건강한 이미지를 가진 우리 한식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해, 중국 내 한식과 비비고의 인지도를 적극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비고 레스토랑은 지난 2010년 5월 국내 론칭에 이어 같은 해 중국, 미국 등에 매장을 열며 글로벌 거점을 마련했다. 2012년에는 국내 한식 브랜드 최초로 영국 런던의 중심가 소호 거리에 진출했으며, 이 매장은 오픈 1년 만에 저명한 레스토랑 평가서인 ‘미슐랭가이드’에 등재되는 성과를 이뤘다. 진출 국가의 현지 특성과 문화를 고려한 비비고의 전략은 국내 외식 기업 중 가장 성공적인 현지화 모델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중국, 미국, 영국, 싱가포르, 일본, 인도네시아 등 해외 총 6개국에 15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비비고를 운영하는 글로벌 외식문화기업 CJ푸드빌은 현재 중국에 뚜레쥬르, 빕스, 비비고, 투썸커피 등 4개 브랜드를 수출해 해외 매장 수의 40% 가량인 100여 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