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대한통운, 브랜드 경쟁력 4년 연속 1위 선정

2015.08.31
공유하기

CJ대한통운, 브랜드 경쟁력 4년 연속 1위 선정CJ대한통운 택배기사가 고객에게 상품을 전달하는 사진

CJ대한통운이 한국생산성본부의 국가 브랜드 경쟁력 지수(NBCI) 개인택배 서비스 부문에서 4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NBCI는 한국생산성본부가 서울, 부산, 인천, 광주, 대전 등 5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소비자 1만 4,700여명을 대상으로 브랜드 인지도와 구매 의도 등을 일대일 개별 면접, 분석해 산출한 신뢰도 높은 조사다.

CJ대한통운은 소비자들로부터 이미지, 구매의도와 인지도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1위에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2년부터 택배부문 1위에 선정돼왔으며 올해로 4년 연속 1위라는 영광을 안게 됐다.

CJ대한통운은 택배 업계 1위 기업으로서 1만 3천여 명의 택배기사와 1만 5천여 개의 택배 취급점 등 국내 최대의 네트워크와 전문인력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체적인 서비스 품질 향상 노력과 더불어 소비자의 의견을 수렴, 분석해 택배서비스 개선에 적극 반영하는 등 소비자 만족도 높이기에 앞장서왔다.

24시간 택배를 접수할 수 있는 편의점택배, 여행객의 편의를 위한 공항 수하물보관소 운영, 고가품에 대한 전용서비스인 퍼팩트택배 등 다양한 특화서비스를 통해 고객편의 증진에 노력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택배를 접수하고 배송추적 등을 할 수 있는 택배앱을 운영하고 고객이 직접 택배를 접수할 수 있는 샐프데스크를 개발해 출시하는 등 트랜드 변화에도 발맞추고 있다.

또한 택배기사에게 유니폼을 착용하고 신분증을 패용해 신분 확인이 쉽도록 하고 이를 정기적인 서비스 교육을 통해 숙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밖에도 고객의 소중한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운송장에 전화번호를 변환한 가상의 번호가 인쇄되게끔 하는 전화번호 변환 시스템을 도입했으며, 운송장에 담당 택배기사의 이름을 인쇄하는 택배 운송장 실명제도 운영하는 등 고객 안심을 위한 노력에도 앞장서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차별화한 서비스로 고객이 더욱 믿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고객의 의견에 더욱 귀 기울이고 이를 서비스에 반영하는데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