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 ‘새마을 운동식’ 글로벌 상생 모델, 세계 최대 빈곤퇴치 행사서 모범 사례로 소개

2015.04.20
공유하기

CJ ‘새마을 운동식 글로벌 상생 모델,
세계 최대 빈곤퇴치 행사서 모범 사례로 소개

CJ그룹(회장 이재현)이 KOICA와 함께 베트남에서 벌이고 있는 새마을 운동식 글로벌 상생 활동이 정재계및 문화계 리더들이 집결한 세계 최대 빈곤퇴치 행사에서 모범 사례로 소개돼 큰 호응을 얻었다.

또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전세계 총 2만8천여명이 CJ의 활동에 지지를 보내 이를 통해 마련된 총 4만 2천달러(한화 약 4500만원)의 기금이 CJ의 베트남 새마을 운동 사업에 추가로 기부된다.

지난 4월 18일 (한국시간 19일) 미국 워싱턴D.C 내셔널몰에서 25만명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글로벌 시티즌 2015 지구의 날(Global Citizen 2015 Earth Day)’에서 세계적인 뮤지션 윌아이엠은 “CJ그룹이 베트남 마을에서 펼치고 있는 CSV 활동을 통한 성과에 주목해야 한다”며 CJ의 베트남 활동을 관객들에게 소개하고 관심과 동참을 호소했다. 함께 무대에 올라 사업을 설명한 CJ그룹 CSV경영실 민희경 부사장은 “CJ그룹은 ‘사업보국, 공존공영’의 경영철학과 최고경영진의 실천의지를 바탕으로 베트남 새마을 운동 등 다양한 CSV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면서 “이번 기회를 통해 전세계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동참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빈곤퇴치 촉구 캠페인인 이날 행사는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시청한 2천만명의 온라인 시청자를 포함, 전세계 총 2천25만여명이상이 관람했다. 또 CJ 행사에 공감한 2만8천여명의 관객들이 자신의 SNS에 지지를 지지를 표하는 CJ 1.5 캠페인에 동참했다. CJ 1.5는 절대빈곤의 기준인 1일 가구소득 1.5달러 이하의 빈곤가구를 지원한다는 의미로 이 행사에 동참하는 숫자의 1.5배만큼 베트남 새마을 사업에 기부된다.

CJ그룹이 2014년 5월부터 KOICA와 함께 펼치고 있는 베트남 새마을 운동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상생 철학을 바탕으로 베트남 농가의 안정적 수익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도와주는 글로벌 CSV (공유가치창출) 프로젝트다. 한국의 농가를 빈곤에서 탈출시킨 새마을 운동을 원용, CJ가 베트남 닌투언성 농가에 한국산 고추 종자와 효과적인 재배 기술을 전수한 뒤 이를 다시 수매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선진 농업기술을 익혀 농가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 일시적 기부가 아니라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 받고 있다.

행사를 주최한 The Global Poverty Project(이하 GPP)의 휴 에반스 대표는 “CJ가 펼치는베트남 새마을 운동처럼, 농가가 스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수익을 증대시킴으로써 장기적으로 절대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하는 활동은 빈곤 퇴치를 위한 좋은 사례”라며, “CJ의 베트남 새마을 운동을 오늘 행사에서 소개하게 되어 기쁘다. 더불어 글로벌CSV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CJ그룹과 파트너 관계를 맺게 돼 기대가 높다”고 전했다. 휴 에반스는 25세였던 2008년에 세계 빈곤 퇴치를 위해 비영리단체 GPP를 설립, 벤 에플릭, 휴 잭맨 등 유명인들을 끌어들이며 SNS 기반으로 전세계에 영향력을 빠르게 확대, 미국 유력 월간지 ‘패스트컴퍼티(FAST COMPANY)’선정 ‘세계에서 가장 크리에이티브한 100인’에 오르는 등 세계적인 NGO 활동가로 주목받고 있다.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노다웃(No Doubt), 어셔, 폴아웃보이(Fall Out Boy), 메리 제이 블라이즈(Mary J. Blige) 등 전세계적인 톱 아티스트들도 참석,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한국의 로이킴과 빅스(VIXX)도 참석, 전세계 뮤지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K-POP의 위상을 높였다.

‘글로벌 시티즌’은 GPP가 개최하는 세계 최대의 빈곤퇴치 행사로, 현장 관객 이외에도 전세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2천만명 이상이 지켜본다. 2012년부터 매년 가을 뉴욕 등지에서 개최됐으며 비욘세 등 세계적인 스타들은 물론 UN, 세계은행 등 국제기구와 각국 정부 및 기업 관계자들도 참석, 유투브등 SNS와 MSNBC를 통해 매년 중계된다.

25만명 이상의 관객이 운집한 이 날 행사에는 반기문 UN사무총장, 김용 세계은행 총재,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케빈 루드(Kevin Rudd) 호주 전 총리, 게르트 뮬러(Gerd Muller) 독일 개발협력부 장관등 세계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