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칠팔구’ , ‘레이’ 에게 미묘한 감정 느끼는 ‘해라’, 감정 불합격자 세종 자극할까?

2015.02.04
공유하기

‘레이’에게 미묘한 감정 느끼는 ‘해라’, 
감정 불합격자 세종 자극할까?Mnet <칠전팔기 구해라> 레이, 해라, 세종의 삼각관계

죽음의 순간 앞에서도 자신을 지켜줬던 세찬(B1A4 진영 분)의 쌍둥이 형 ‘레이킴’에게 미묘한 감정을 느끼는 해라(민효린 분), 감정 불합격자 세종(곽시양 분)을 자극할까?

지난 30일(금) 방송된 Mnet ‘칠전팔기 구해라’ 4화에서 세찬을 쏙 빼 닮은 남성의 정체가 세찬의 쌍둥이 형 ‘레이킴’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친구 이상의 감정을 느껴 본 적 없다고 해라에게 차갑게 대한 세종의 진짜 속 마음이 드러나며 안타까움을 자아낸 것.

지난 주 방송에서 세찬의 쌍둥이 형 ‘레이’와 ‘해라’의 미묘한 감정선이 드러나며 이들의 삼각관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악몽을 꾼 해라가 레이를 세찬으로 착각해 와락 껴안고, 그 모습을 본 세종이 억눌러왔던 자신의 감정을 깨닫고 혼란스러워 한 것. 결국 만취한 세종은 “내가 널 어떻게 좋아해”라고 울부짖으며 속마음을 토해냈다.

속 깊은 형 세종은 동생 세찬을 위해 해라를 향한 마음을 오래 전부터 숨겨왔다. 옆집에 이사 온 해라를 처음 보고 반한 것도, 자라며 그 마음을 꾸준히 키워 온 것도 세찬과 다르지 않았지만 자신의 소원이 ‘해라’ 라고 당차게 말하는 동생 세찬 앞에서 자신의 감정을 늘 눌러왔던 것. 4화 에필로그를 통해 고등학생 세종이 자신의 어깨에 잠든 해라를 향해 키스하려고 다가가는 모습이 공개되며 오래도록 감정을 억눌렀어야 했던 세종에게 시청자들이 연민의 마음을 보내기도 했다.

하늘로 보낸 세찬과 똑 닮은 ‘레이’에게 해라는 어떤 감정을 느끼고 있을까? 그리고 레이는 동생의 사랑이었던 해라에게 동생과 같은 마음을 품게 될 것인지, 세종을 억눌러왔던 감정을 이제는 표현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본격적인 삼각관계를 예고한 ‘칠전팔기 구해라’ 5화 ‘난 멈추지 않는다’ 편은 오는 6일(금)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