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GV아트하우스, 영화 속 명작 이색전시회 개최

2015.01.08
공유하기

CGV아트하우스, 영화 속 명작 이색전시회 개최영화 ‘미스터 터너’ 속 윌리엄 터너 풍경화전,

영화관에 예술을 접목해 차별화된 문화 마케팅을 선보여 온 CGV가 이번에는 영화 속 주옥 같은 명작 미술품을 기획 전시한다.

독립·예술영화 전용관 CGV아트하우스는 8일(목)부터 영화 속 명작을 직접 들고 관객들을 찾는 영화관 옆 전시회를 진행한다. CGV아트하우스 압구정 시네 라운지와 지하 로비공간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영화 ‘미스터 터너’와 ‘제네시스: 세상의 소금’ 속에 등장하는 풍경화와 사진 등이 전시된다.

먼저 8일(목)부터 영화 ‘미스터 터너’의 개봉을 기념해 ‘윌리엄 터너 풍경화전’을 개최한다. 이 영화는 인상파 화가들에게 큰 영향을 미친 영국의 국민화가 윌리엄 터너가 생을 마감하기 전 25년을 다룬 전기영화이다. 전시회에서는 영화에 등장하는 ‘노예선’(1840), ’눈폭풍’(1812) 등 주요작 11점을 선보인다. 또 개봉일인 22일(목)에는 예술의 전당 ‘인상파의 고향, 노르망디_유럽모던풍경화의 탄생’ 전시기획자 백유미씨가 일일 도슨트로 참여해 관객들에게 윌리엄 터너의 작품세계를 들려줄 예정이다.

23일(금)부터는 영화 ‘제네시스: 세상의 소금’ 개봉을 맞아 세바스치앙 살가두 사진전을 진행한다. 이 영화는 영화계 거장 빔 벤더스가 르포르타주 포토의 거장 세바스치앙 살가두의 여정을 기록한 다큐멘터리이다. 전시회에서는 영화의 주인공 세바스치앙 살가두의 대표사진 10여점이 전시된다. 작가가 8년 동안 120여개국을 돌며 지구의 순수한 모습을 담은 대규모 프로젝트 ‘제네시스’를 통해 태어난 작품들이다.

CGV아트하우스 극장팀 박지예 팀장은 “영화 속 주인공들의 실제 작품을 만나는 특별한 체험을 통해 관객들이 영화에 더욱 깊이 몰입하고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CGV아트하우스 압구정 시네 라운지가 영화 관람의 새로운 문화스팟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아트 기획전을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CGV아트하우스 압구정은 엄선된 상영작과 영화에 집중할 수 있는 관람환경을 제공함과 동시에 관객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 전시를 통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한공주’,’똥파리’,’원스’ 등 주요 독립·예술영화의 ‘아트 포스터’를 전시해 화제를 모은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