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푸드빌, 中 상하이에 투썸커피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2014.12.30
공유하기

상하이 중심상권에서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로 승부수.
CJ푸드빌, 中 상하이에 투썸커피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투썸커피 플래그십 스토어, 중국 상하이 정안사점 외관

CJ푸드빌(대표 정문목)이 중국 상하이 난징시루(南京西路) 에 투썸커피(www.twosome.co.kr)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해 3월 상하이에 첫발을 내디딘 투썸커피의 상하이 내 3번 째 매장이다. 투썸플레이스는 해외에서는 ‘투썸커피’라는 명칭으로 진출하고 있다.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 투썸커피는 한국에서의 인기와 중국 내 디저트 선호도 증가에 힘입어 지난 2012년 베이징 리두점을 시작으로 중국에 첫 상륙했다. 앞서 올 9월 상하이에 오픈한 지아호텔점은 중국 온라인 평가 사이트인 따종디앤핑에서 별 5개 최고점의 평가를 받을 정도로 중국 고객들에게 프리미엄 디저트에 대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투썸커피 플래그십 스토어는 상하이 최대 상업지역 중 하나인 난징시루(南京西路)에 위치한다. 난징시루는 지하철 2개 노선이 교차해 접근성이 뛰어나고 다양한 유동인구가 모여들어, 서울의 명동 혹은 강남에 비견되는 지역이다. 상하이의 대표 사찰인 정안사*(징안쓰)가 근접해 있어 관광객들이 특히 많이 찾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이런 연유로 이번 매장도 투썸커피 정안사점으로 이름을 붙였다.

투썸커피 정안사점은 난징시루 휠록 스퀘어(Wheelock Square) 부속건물 1층에 약 420m2 (약 130평)의 규모로 입점했다. 휠록 스퀘어는 페라가모, 도요타 등의 글로벌 기업들이 대거 입점한 지역 랜드마크다. 상하이에서 가장 높은 66층 건물로 상주 인구만 해도 1만 여 명에 달한다. 이 주변은 오피스가 밀집돼 있기 때문에 관광객뿐 아니라 직장인 고객층도 많아 핵심 상권으로 지리적 이점이 큰 곳이다.

지리적 이점과 함께 이번 정안사점은 투썸커피의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 콘셉트를 상하이 현지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업그레이드 했다. 고객이 직접 고를 수 있는 다양한 믹스샐러드와 연중 온화한 날씨에 맞는 시원한 음료를 강화해 기존 투썸커피와 차별화를 꾀했다. 커피에 디저트와 델리류를 보강해 음식문화를 즐길 수 있는 복합 공간으로서의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한 것이다.

먼저, 매일 매장에서 만드는 10여 종의 믹스 샐러드와 망고를 듬뿍 토핑한 타르트, 현지에서 인기가 좋은 리치 에이드 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믹스 샐러드는 중국 현지인들이 식당에서 여러 가지 메뉴를 풍성하게 골라 먹는 문화에 맞춰 고객이 직접 3가지 메뉴를 선택할 수 있게 해 만족도를 높였다. 또한 다양한 디저트 문화에 익숙한 상하이 현지인들의 입맛을 고려해 새롭게 론칭한 쿠키슈와 푸딩도 큰 인기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이번 상하이 정안사점의 오픈이 중국에서 투썸커피가 차별화된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로 자리잡는 데 발판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안사점을 통해 글로벌 브랜드의 각축장인 상하이에서 투썸커피가 본격적으로 커피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