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GV아트하우스, 12월 라이브톡에 ‘내일을 위한 시간’ 선정

2014.12.22
공유하기

CGV아트하우스, 12월 라이브톡에 ‘내일을 위한 시간’ 선정영화, 내일을 위한 시간 포스터

독립·예술영화 전용관 CGV아트하우스가 12월 ‘이동진의 라이브톡’ 상영작으로 다르덴 형제 감독의 ‘내일을 위한 시간’을 선정하고, 오는 29일 저녁 7시 전국 주요 CGV아트하우스 12곳에서 선보인다.

지난해 4월 론칭한 ‘이동진의 라이브톡’은 평균 79의 높은 좌석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특히 라이브로 중계하는 CGV압구정의 경우 예매 오픈 즉시 매진되기로도 유명하다.

영화 ‘내일을 위한 시간’은 복직을 앞둔 여성 산드라의 녹록지 않은 1박2일의 현실을 담고 있다. 산드라는 동료들이 보너스를 받기 위해 자신의 해고에 동의한 것을 알게 되고,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이들을 만나 복직에 동의해 달라고 부탁한다.

연출을 맡은 다르덴 형제는 1999년 ‘로제타’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페드로 알모도바르, 첸 카이거, 짐 자무시, 기타노 다케시, 데이비드 린치 등 쟁쟁한 감독들을 따돌리고 세계 영화계에 혜성같이 등장했다. 15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다르덴 형제는 리얼리즘을 기반으로 윤리적인 영화를 만드는 거장으로 명성이 높다.

12월 라이브톡은 29일 저녁 7시 CGV압구정 1관에서 라이브로 진행되며, CGV강변, 상암, 구로, 오리, 동수원, 소풍, 대전, 대구, 광주터미널, 서면 아트하우스관과 CGV목동에서 실시간 스크린 생중계로 만나볼 수 있다. 23일(화)부터 CGV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에서 예매 가능하다.

12월 라이브톡을 기념해 CGV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에서 댓글 이벤트도 진행한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내일을 위한 시간’에 관해 궁금한 점을 댓글로 남기고 라이브톡을 예매하면 된다. 1월 6일(화) 추첨을 통해 총 5명에게 록시땅 핸드크림, 소이캔들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한다. 또한 행사에 참여하는 모든 고객에게 라이브톡 기념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CGV아트하우스 박지예 팀장은 “다르덴 형제는 사회적 약자의 처지에 몰린 사람들의 삶을 집요하고도 애정 어린 시선으로 들여다보는 작품세계로 칸영화제를 비롯한 전세계 영화계에서 유례없는 존경과 찬사를 받아왔다”며 “12월 이동진의 라이브톡은 머리와 가슴을 동시에 뒤흔드는 그들의 신작 <내일을 위한 시간>을 이동진 평론가의 탁월한 해석과 세밀한 분석으로 조명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