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제일제당, 100 땅콩, 호두, 아몬드로 만든 ‘견과유’ 출시

2014.10.24
공유하기

CJ제일제당, 100 땅콩, 호두, 아몬드로 만든 견과유출시 백설 견과유 사진

CJ제일제당이 100 땅콩, 호두, 아몬드로 만들어 견과류의 불포화지방산 영양을 담은 <백설 견과유>를 출시하며, 국내 프리미엄 식용유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백설 견과유>는 견과류의 주요 영양성분이 불포화지방산이라는 점에서 착안된 제품으로, 100 땅콩, 호두, 아몬드로 만들어 3가지 원료에 들어있는 불포화지방산을 그대로 섭취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이 예상된다.

실제로 CJ제일제당이 지난 2월 30~49세 주부 6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1년 내 취식 견과류’ 설문 결과, 호두, 땅콩, 아몬드가 구입 선호도가 높은 견과류 상위 3개에 랭크됐다. 또 블로그 분석 결과 소비자의 60 이상이 견과류의 불포화지방산 성분을 통해 심혈관 질환 예방과 콜레스테롤 감소, 두뇌 발달 등 효과를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건강을 중시하는 웰빙 바람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식용유 시장에서도 <백설 견과유>의 성장세가 기대되는 부분이다.

<백설 견과유>는 땅콩유 60, 호두유 35, 아몬드유 5의 배합 비율로 구성됐으며, 900ml 제품 한 개를 만드는 데 땅콩 804개, 호두 104개, 아몬드 62개가 사용됐다. 고소한 향과 담백한 맛을 내는 <백설 견과유>는 샐러드드레싱뿐만 아니라, 부침, 튀김, 볶음, 구이 등 다양한 요리에 사용할 수 있다. 가격은 할인점 기준으로 500ml 8,450원, 900ml 13,900원이다.

CJ제일제당 소재마케팅담당 유철안 부장은 “웰빙과 건강을 추구하는 소비 패턴이 확산됨에 따라 건강 및 기능성 식용유 시장도 전체 식용유 시장의 10 이상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100 땅콩, 호두, 아몬드로 만든 <백설 견과유> 출시를 계기로 건강 및 기능성 프리미엄 제품 라인업을 보다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가정용 식용유 시장은 약 3000억 원 규모로, 이 중 프리미엄 식용유는 2,150억 원대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지난 2005년 올리브유가 일반 식용유 매출을 역전한 이후로 카놀라유, 포도씨유, 올리브유 등 프리미엄 식용유가 현재는 전체 시장의 70 수준을 차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5월 <백설 건강을 생각한 요리유>를 출시해 지난 9월까지 누적 매출 23억 원을 기록하는 등 건강 및 기능성 콘셉트의 프리미엄 식용유 제품의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