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푸드빌, 제빵 부분 글로벌 상생활동 업계 선도 눈길

2014.09.02
공유하기

CJ푸드빌, 제빵 부문 글로벌 상생활동 업계 선도 눈길CJ푸드빌의 한-인니 CJ제과제빵학과가 있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SMKN27 학교의 외관

글로벌외식문화기업 CJ푸드빌(대표 정문목) 이 베트남에 이어 인도네시아에서도 청년 자립 및 창업과 취업을 지원하는 등 글로벌 상생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CJ푸드빌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내 실업계 교육기관인 ‘SMKN27 국공립고등학교’ 내 ‘CJ제과제빵학과(이하 한-인니 CJ제과제빵학과)’를 개설했다고 2일 밝혔다.

‘한-인니 CJ제과제빵학과’는 CJ푸드빌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손잡고 추진한 글로벌 사회 공헌 프로그램으로, 기존 제빵 관련 학과의 교육과정과 시설을 개선 및 확충해 선진 제과제빵 기술을 이전하는 사업이다. 이는 지난 2013년 9월 개교한 한-베 CJ제과제빵학과에 이은 두 번째 글로벌 상생 교육 시설이기도 하다.

한-인니 CJ제과제빵학과의 개교식이 열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SMKN27 학교 강당에서 관계자들이 축하 케이크 커팅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문목 CJ푸드빌 대표이사, 스리 누리야티 SMKN27 학교장, 김병관 코이카 인도네시아 사무소장, 자네날 솔레만 자카르타 지방교육청 국공립기술고교장.

CJ푸드빌과 한국국제협력단은 ‘한-인니 CJ제과제빵학과’의 설립 및 운영 비용을 공동 분담했으며 시설 정비와 최적의 학습 공간을 만드는 데 협력했다. 이를 위해 CJ푸드빌은 지난 5월부터 전문 교육자를 파견해 기존 제빵 관련 학과 강사의 역량 향상을 위한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 끝에 ‘한-인니 CJ제과제빵학과’는 개강식을 열고 본격적인 교육 과정의 시작을 알렸다. 개강식에는 CJ푸드빌 관계자는 물론 현지에서도 많은 인사들이 참석해 새로운 글로벌 상생 활동의 출발을 축하했다.

정문목 CJ푸드빌 대표는 “한-인니 CJ제과제빵학과가 꾸준한 실행을 통해 인도네시아의 지역 경제 활성화와 교육 환경 개선 효과까지 이뤄질 수 있길 기대한다”며, “CJ푸드빌은 CJ그룹의 창업이념인 사업보국(事業報國) 정신을 충실히 따라 해외 진출 지역에서도 사회 공헌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인니 CJ제과제빵학과’에서는 올해 총 30명의 학생이 1년 동안 다양한 제과제빵 기술을 습득하게 된다. CJ푸드빌은 교육 현장에 현지 뚜레쥬르 직원도 정기적으로 파견해 교육 과정을 충실히 관리할 계획이며 학생들의 졸업 후에도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베이커리에 취업하거나 창업을 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학교 정규 과정 외 일반인 대상의 과정도 증설해, 보다 많은 제과제빵 기술 인력을 양성하고 고용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도 마련하고 있다.

한-인니 CJ제과제빵학과에 들어온 인도네시아 자카르타SMKN27 학교 학생들이 실습실에서 수업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지난 3월 첫 수료생을 배출한 한-베 CJ제과제빵학과는 45명의 수료생 중 80가 넘는 38명이 개인 창업 및 취업에 성공했다. 응에안성 빈 시티에 베이커리를 오픈한 한-베 CJ제과제빵학과 1기 수료생 판 티 후옌(Phan Thi Huyen, 20)은 “현재 고향 빈 시티에서 베이커리를 열고 매일 케이크를 구워 팔고 있다. 내 가게의 케이크가 가장 맛있다고 말해주는 사람들의 말에 보람을 느낀다”며, “CJ제과제빵학과는 나에게 최신 시설에서 제과제빵 기술을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CJ푸드빌에서 오신 강사 역시 최고의 실력으로 최신 기술을 가르치는데 열정적으로 임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베 CJ제과제빵학과는 현재 2기 교육과정을 진행 중이며 3기의 개강 역시 앞두고 있다. 앞으로 학과와 학교의 발전 기금을 조성하고 수료생들이 베이커리 운영을 체험해볼 수 있는 ‘행복베이커리(가칭)’를 한국국제협력단, 베트남 인민위원회와 함께 설립 준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