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계절밥상, 브랜드 론칭 1년 만에 서울 도심 상륙..용산에 4호점 오픈하고 농가상생 바탕 건강한 제철메뉴 선봬

2014.06.30
공유하기

계절밥상, 브랜드 론칭 1년 만에 서울 도심 상륙..용산에 4호점 오픈하고 농가상생 바탕 건강한 제철메뉴 선봬 계절밥상 용산 아이파크몰점

2014. 6. 30 - 우리 농부의 땀과 정성을 간직하고 그 마음을 나누는 건강한 한식 브랜드 계절밥상(www.seasonstable.co.kr)이 서울 도심 한 복판에 네 번째 매장을 오픈한다.

CJ푸드빌은 30일 서울의 정 중앙인 용산에 계절밥상 4호점인 용산 아이파크몰점을 오픈하고, 소비자들에게 건강한 한식 문화 체험 기회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계절밥상은 지난 해 7월 수도권의 대표 신도시 판교에 1호점을 선보이고, 오픈 한 달 만에 누적고객 3만 명을 돌파하는 등 업계에 새로운 반향을 일으켰다. 이후, 서울 가산동에 ‘가산 W몰점’, 경기도 시흥시에 ‘시화 이마트점’을 열고, 우리 땅의 제철 건강 먹거리를 소개하고, 농가와의 상생을 적극 도모해왔다.

계절밥상 용산 아이파크몰점은 론칭 이후 1년 간 진정성 있는 한식 문화를 선보이며 대내외적으로 가능성 인정 받아, 서울 도심 주요 상권에 진출한 것이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 하루 유동인구가 8만 명에 육박하는 교통의 중심지 용산역과 연결된 아이파크몰에 위치해 있으며, 약 200석 규모다.

용산 아이파크몰점은 ‘도심 속의 농장’을 구성한 점이 특징이다. 땅에서 나는 재료가 식탁에 오르는 과정을 고객들이 체험하면서 건강한 우리 먹거리에 대한 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마련했다. 용산 아이파크몰점을 시작으로 향후 새롭게 오픈하는 매장에 모두 도입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수유실 등 고객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계절장터도 더욱 활성화할 예정이다.

계절밥상 브랜드를 총괄 기획한 노희영 CJ그룹 브랜드전략 고문은 "농가와 CJ가 상생할 수 있는 시너지 마케팅을 오랜 기간 연구하고 고민한 결과가 계절밥상이다"라며, “계절밥상은 음식의 근본이 되는 건강한 식재료를 생산하는 농부의 정성을 독창적인 콘텐츠로 선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노희영 고문은 "이러한 진정성 있는 노력이 고객의 마음을 움직여 좋은 반응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계절밥상 4호점은 오픈을 기념해 축하 이벤트를 실시한다. 상추와 비트를 간편하게 기를 수 있는 미니 종이화분 2000개와 CJ먹거리 세트 500개를 용산 아이파크몰점에서 식사하는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계절밥상은 사계절의 절정인 여름 제철 식재료 장어, 하귤, 노각을 활용한 메뉴 10종도 새롭게 출시한다. 여름철 더위에 지친 몸의 기력을 보충하는 데 좋은 보양식 ‘장어’로는 ‘장어탕’. ‘장어강정’, ‘일본식 장어 지짐이’를 선보인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제주도에서 재배하는 여름 귤 ‘하귤’을 활용한 메뉴로는 ‘하귤 옥수수 채소무침’, ‘하귤 경단 과일무침’, ‘하귤 빙수’도 출시해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수분 함량이 높아 갈증 해소와 피로 회복에 도움을 주는 늙은 오이 ‘노각’ 메뉴로는 ‘노각 비빔밥’, ‘노각 절임’이 있다. 여름 메뉴 10종은 오는 9월 중순까지 계절밥상 전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계절밥상 관계자는 “계절밥상은 론칭 이후 우리 땅의 제철 먹거리 발굴과 농가 상생에 주력하며 한식의 다양성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트렌드를 선도하는 브랜드로써, 도심에 위치한 4호점을 통해 더욱 많은 고객들에게 한식에 대한 새로운 매력과 소중함을 알리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