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tvN] <응답하라 1994> 최고 10%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2013.11.18

tvN <응답하라 1994>  새 기록 세웠다!최고 10%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거침없는 응사 열풍!-순간최고시청률 10% 기록하며케이블, 위성, IPTV 통합 동시간대 시청률 1위- 남녀 2049 시청층,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94>  오늘 낮 3시 20분부터 9~10화 연속방송! 응답하라 1994_10화 주요장면

폭발적인 신드롬을 이어나가고 있는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94> 가 순간최고시청률 10%를 기록하며 또 한번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16일(토)에 방송된 어쩌면 마지막일지도 모를 편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평균시청률 8.8%, 순간최고시청률 10.0%으로 최고시청률을 경신하며,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참고: 지난 9화 평균 8.1%, 최고 9.8%) 15일(금) 방송된 9화에서 이미 <응답하라 1997> 의 기록을 뛰어넘은 것에 이어, 시청률 두 자릿수를 기록하며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 날 최고의 1분을 기록한 장면은 커피를 못 마시는 윤진이 삼천포의 어머니가 타준 커피를 거절하지 않고 마시는 윤진의 모습이 차지했다.

남녀 10대~50대 연령층에서 모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국민드라마’답게 고르게 분포된 시청층을 증명했으며, 이중 여자 30대에서 최고시청률이 13.2%까지 치솟아 눈길을 끌었다. (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기준) 뿐만 아니라 tvN 메인시청타깃인 20~49세 시청층에서 전체플랫폼 기준으로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시청률 1위(평균 6.2%, 최고 7.2%)를 차지하며 ‘콘텐츠 파워’를 증명했다. (닐슨코리아 기준)

10화 ‘어쩌면 마지막일지도 모를’에서는 1994년의 마지막 날과 1995년 새해를 맞이하는 신촌하숙 아이들의 모습이 그려지며, 스무살 청춘들의 짝사랑과 첫사랑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가슴 뛰게 만들었다. 쓰레기(정우 분)를 짝사랑하는 나정(고아라 분)과 나정을 짝사랑하는 칠봉이(유연석 분)의 깜짝 고백, 그리고 새해 첫 날 첫사랑을 이루게 된 삼천포(김성균 분)와 윤진(민도희 분)의 풋풋한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가슴 따뜻한 스토리를 선사한 것.

특히 이 날 방송에서는 쓰레기-나정-칠봉이의 삼각관계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쓰레기를 짝사랑 해온 나정은 첫 눈이 내리던 날 아침 쓰레기와 함께 첫 눈을 구경하며, 쓰레기를 진심으로 좋아하는 마음을 수줍게 고백했다. 나정은 이내 부끄러운 마음에 쓰레기에게 대답하지 말라고 입을 막았고,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가 맴돌았다. 두 사람은 해태(손호준 분)가 준 공짜 영화표 때문에 의도치 않게 단 둘이 영화를 보러 가게 되었지만 나정은 쓰레기가 신경 쓰여 영화를 제대로 보지 못한다. 나정은 고백 이후에도 자신을 편하게만 대하는 쓰레기 때문에 나를 여자로 보지 않는 것 같다며 속상해 했지만, 다음 날 빙그레(바로 분)와 둘이 심야영화를 보기로 한 쓰레기 역시 나정과 함께 본 영화의 내용이 머릿속에 들어오지 않았다는 것이 밝혀져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한편 삼천포 아버지의 초대로 나정, 윤진, 해태(손호준 분), 삼천포는 함께 삼천포의 고향집에 놀러 가게 됐다. 아이들보다 뒤늦게 삼천포에 가게 된 칠봉이는 그 곳에서 삼천포 할머니의 아련한 스무살 첫 사랑 이야기를 듣게 되고 스무살로 돌아가면 좋아하는 사람한테 고백하고 싶다는 할머니의 말에 깊은 생각에 빠졌다. 칠봉이는 다음 날 아침 일찍 잡혀있는 일본 구단 스카우터와의 약속 때문에 밤 늦게 삼천포를 떠나야 하고, 나정은 칠봉이를 배웅하기 위해 터미널까지 함께 갔다. 1994년의 12월 31일을 몇 분 남겨두지 않은 시각, 칠봉이는 나정에게 "너 좋아해. 오늘이 지나기 전에 말하고 싶었어"라고 고백을 하고, 놀란 눈으로 칠봉이를 바라보고 있는 나정에게 "해피뉴이어" 인사와 함께 기습 뽀뽀를 하며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쓰레기와 나정, 나정과 칠봉이의 삼각관계가 본격적으로 드러난 가운데, 삼천포와 윤진 커플 역시 색다른 케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신촌하숙 아이들과 함께 삼천포의 고향집으로 놀러 온 윤진이 조용히 삼천포 어머니의 집안일을 돕고, 커피를 타주신 어머니의 성의를 무시할 수 없어 못 마시는 커피를 단숨에 들이키는 등 속정 깊은 윤진의 모습에 삼천포는 윤진을 다시 보게 된다. 다음날 새벽, 삼천포 아버지가 태워주는 통통배를 타고 새해 첫 날 일출을 보러 바다로 나가기로 했으나 해태와 나정은 나오지 못하고, 삼천포와 윤진 두 사람만 배를 타게 됐다. 나란히 배 앞머리에 앉아 일출을 보던 두 사람은 서로에게 무슨 소원을 빌었는지 묻고, 삼천포는 "첫 키스 하게 해달라고. 근데 들어주셨다"라며 윤진에게 깜짝 키스를 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늘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이 서로의 진심을 알게 되는 모습이 잔잔하고 풋풋하게 그려지며, 두 사람의 케미가 돋보였다.

이외에도 이 날 방송에서는 삼천포시와 사천시의 통합 후 이름 선정 문제로 시위를 펼치는 주민들과 함께 하게 된 삼천포와 해태, 나정의 모습이 웃음을 선사했다. 세 사람은 트롯 음악에 맞춰 제각각 춤을 추며 시위를 하고 있는 주민들에게 각 잡힌 율동을 가르치며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다. 급기야 삼천포는 주민대표 회의에 삼천표 대표로 참석, 사천과 삼천포를 더해 칠천포로 하는 것이 어떠냐는 엉뚱한 발언으로 회의 분위기를 초토화시켜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실제로 방송 중에는 삼천포와 사천시가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와 2위를 차지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따뜻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응답하라 1994> 는 오늘(17일, 일) 낮 3시 20분부터 9~10화가 재방송될 예정이다. 22일(금)에는 MAMA 생중계 관계로 방송을 한 회 쉬고, 23일(토) 밤 8시 40분에 11화가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응답하라 1997> 제작진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응답하라 1994> (연출 신원호, 20부작)는 전국팔도에서 올라온 지방생들이 서울 신촌 하숙집에 모이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서울상경기를 그린다. 여기에 94학번 새내기들의 캠퍼스 생활을 주축으로, 농구대잔치, 서태지와 아이들 등 당시 신드롬을 일으킨 사회적인 이슈와 소품, 패션, 음악 등 추억을 자극하는 당시의 문화를 담아내며 특별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응답하라 1997> 처럼 매회 ‘남편은 누구’라는 미스터리한 큰 틀을 유지하면서, 한층 더 깊어진 캐릭터와 흥미로운 인물관계로 재미 요소를 강화하며 전연령층의 사랑을 받으며 국민드라마로 자리잡았다. 고아라, 정우, 유연석, 김성균, 손호준, 바로, 민도희가 개성만점의 팔도청춘을 연기하며, 성동일-이일화가 ‘신촌 하숙’ 주인이자 나정(고아라)의 부모로 출연한다. 매주 금, 토요일 밤 8시 40분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