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헬로비전 3분기 매출 2991억 원, 영업이익 344억 원!

2013.11.12
공유하기

CJ헬로비전, 3분기 매출 2,991억원, 영업이익 344억원 -전년 동기 대비 매출 38%↑, 전 사업부문에서 가입자 순증 달성- 티빙과 헬로모바일 등 신사업 부문에서의 질적, 양적 성장세 지속... 가입자 및 매출 확대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인 CJ헬로비전(대표 김진석,www.cjhellovision.com)은 올해 3분기에 매출액 2,991억원, 영업이익 344억원, 당기순이익 253억원을 달성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8%늘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0%, 17%줄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해서는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5%, 45%, 52%씩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수익성이 하락한 것은 디지털 전환 투자로 인한 감가상각비 증가, 홈쇼핑 송출 수수료 계약 체결 지연, 컨텐츠 비용 부담 증가 등이 주된 요인으로 나타났다.

가입자면에서는 지난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디지털방송, 인터넷, 집전화 등 모든 부문에서 순증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 분기와 대비해 디지털방송은 9만 5천명, 인터넷은 1만 8천명, 집전화는 9천명이 순증했다. 이번 실적 집계에는 지난 10월 인수가 완료된 영서방송과 호남방송을 비롯해 4분기 인수 완료 예정인 전북방송은 포함되지 않았다.

방통 융합 추세에 따라 업계간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서도 VOD와 클라우드 게임 등 디지털 부가서비스 매출이 증가하면서 방송 부문에서의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이 턴어라운드 되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방송 ARPU는 2분기에 비해 2%증가한 9,470원이다.

향후 CJ헬로비전은 △ 스마트 셋톱박스, 기가 인터넷, 기가 와이파이(Giga WiFi) 등 차세대 방송통신 서비스 제공 △ 큐레이션 기능을 강화한 이용자 중심의 헬로tv, 티빙 UI/UX개편 △ 인수 SO에 대한 시스템 안정화 및 프로세스 합리화를 통해 고객의 선택권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티빙과 헬로모바일 가입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신사업 부문에서의 질적, 양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2분기 대비 티빙과 헬로모바일의 3분기 매출은 각각 63%성장한 42억원, 6%성장한 774억원을 기록했다. 티빙은 유?무료 회원 570만명을 돌파했고, 헬로모바일 가입자는 3분기 동안 10만 8천명 순증하며, 9월말 기준으로 51만 9천명이 헬로모바일을 이용하고 있다.

김진석 CJ헬로비전 대표는 “인수 SO에 대한 실적과 홈쇼핑 송출수수료가 반영되는 4분기에는 가입자와 매출 성장세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CJ헬로비전의 앞선 서비스 및 R&D 역량을 바탕으로 가입자,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등 모든 면에서 질적, 양적 성장을 지속해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