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tvN] <꽃보다할배> 최고 시청률 7.9까지 치솟아!

2013.07.22
공유하기

꽃할배, 여성 시청자 사로잡으며 시청률 순항 최고 시청률 6.12 기록, 수도권은 7.9까지 치솟아.. 여성 타깃 시청률 상승가슴 뭉클한 ‘한국의 아버지들’ 이야기에 전국민 공감남녀 20대 이상 전 연령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석권 전국민 공감 예능 tvN <꽃보다 할배> 매주 금요일 저녁8시50분 방송 [꽃할배] 출연진 에펠탑앞에서 점프하면서 찍은사진

CJ E&M의 대표 예능 채널 tvN <꽃보다 할배>가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으며 시청률 순항 중이다.

지난 19일(금) 저녁 8시50분에 방송된 ‘배낭여행 프로젝트 제1탄’ tvN <꽃보다 할배>는 전국기준 평균 시청률 4.5%, 최고 시청률 6.1%를 기록했다. (AGB닐슨 미디어 리서치, 케이블 가입가구 기준) 수도권에서는 가구 기준 평균 5%를 넘겼으며, 케이블 가입가구 평균 5.6%, 최고 시청률은 7.9%까지 치솟았다. 방송 시작 이래 연속 3주동안 남녀 20대 이상 전 연령별 시청률도 동시간대 1위를 휩쓸었다.

이번 방송 분에서는 베르사이유 궁을 방문한 할배들의 여정이 그려졌다. 그동안 근엄한 모습으로 일관했던 H3 박근형이 서진에게 즉석 만남을 주선하고, 아내와 통화중인 신구 형님에게 과음 사실을 고자질 하는 등 카리스마 본능을 드러낸 장면이 전파를 탔다. 때론 화도 내고 고자질도 하지만 무심한 듯 시크하게 할배들의 숨은 중재자 역할을 하고 있는 근형 할배의 새로운 면모를 발견하게 됐다.

한편, 이서진은 입장권 구입, 차 렌트, 운전기사 역할, 새로운 숙소에 도착해 할배들 짐 운반 등으로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안쓰러움과 웃음을 동시에 안겼다. 현지에 최적화된 내비게이터 역할을 하면서도 이내 ‘멘붕(멘탈 붕괴)’ 사태에 빠지는 이서진의 복잡한 심경을 제작진이 세심하게 캐치해낸 것. 할배들이 미안해할까 본인이 직접 짐을 운반하고도 스태프가 가져다준 것처럼 배려하는 훈훈한 모습은 그의 또다른 매력이었다.

이번 시청률에서는 여성 타깃 시청률에서 상승 추이를 보였다. 우리네 아버지, 할아버지들의 배낭여행기가 효심을 자극하고, ‘인공지능 어른 공경 모드’로 극진히 할배들을 모시는 이서진의 매력이 여심을 사로잡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이게 우리 인생 마지막 기회가 아니겠냐는 말이 왠지 짠했다”, “웃으며 봤지만 보는 내내 인생을 배우게 된다. 할배들 건강하게 오래오래 활약하셨으면 좋겠다”, “청국장처럼 깊은 노년의 우정에 감동했다. 존경스러운 분들”이라며, 가슴 뭉클한 노년의 여정과 그들의 진한 우정을 응원했다.

지난 19일(금)에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 3화는 20일(토) 오후4시, 21일(일) 낮 1시20분에 재방송된다.

관련 소식 보기